보디가드냥이냥? - 볼 때마다 모두에게 보여주고픈 남의 집 고양이 남매들

또 이웃집 고양이들 이야기다. (소개 할 때마다 말 하지만 까미와 반디는 보호소 출신이고 버찌는 집사가 제 몸 아프다고 파양한 아이다)나이 많은 까미 때문에 공연히 더 마음이 쓰이고 정이 가는 가족인데 하얀 넘이 까미, 남성이고 카오스가 반디, 여성이다. 그리고 여성이 될 뻔 하다가 중성화 돼버린 버찌라는 랙돌 넘도 있다.

까미 터키쉬앙고라

이 댁에 가장 먼저 입양 온 아이가 반디로 돌아앉아 밥을 먹는 중이다. 그 곁은 까미가 마치 보디가드마냥 지키고 앉았는데 요즘 들어 갑자기 이런 행동을 한다고 한다. 

마징가 귀를 한 하얀 고양이

날카로운 눈빛으로 휘릭휘릭! 이쪽저쪽 살피며 앉은 모습에  "And I will always~~" 노래가 막 절로 나온다. 우리 귀에는 앤다이아~~~ 하는 그 노래 말이다 ㅋㅋ 진짜로 귀까지 마징가를 하고서는 영락없는 보디가드다. 백묘 보디가드에 유색 주인님, 어쩌면 영화 주인공들과 외모도 딱 맞아떨어진다.

동생을 돌아보는 고양이

반디가 식사를 마치고 자리를 떠나니 돌아본다.

밥 먹고 자리를 떠나는 카오스 고양이

"아가씨, 다 드셨쎄요?"

하품하는 하얀 고양이

"아훔~ 그람 나도 퇴근해도 되겠군!" 이 후의 장면은 까미가 반디 뒤를 따라나서 허연 솜뭉치만 나와 생략 - 아마도 아래에 나오는 이제 6, 7개월째 되는 천방지축 개버찌 때문에 소심한 까미가 좀 더 오래 같이 지낸 반디에게 의지를 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버찌가 오기 전에는 이 둘도 하악질과 부릉부릉을 했다던데

천방지축 랙돌 아기 고양이

이 눈빛 가득 개구짐을 담고 있는 버찌란 넘 때문에 집안 분위기가 반전, 하지만 좋은 쪽으로 바뀐 듯하니 이웃 할미도 마음이 뿌듯~ 버찌가 자라면서 점점 눈치 좀 챙겨가는 것 같다는 소식이어서 더더욱 천만다행이다. 하지만 랙돌, 저 성격 개 주랴? 하는 걱정이 완전히 가시지는 않는다, 하루종일 누군가를 덮치려고 엉덩이를 흔들고 다닌다는 데다 저 눈빛마저 예사롭지가 않단 말이지~~~ ㅋㅎㅎ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반디까미버찌맘
    2020.09.20 22:35

    이제서야 저녁 먹고 폰 잡았어요
    대단히 바쁜날도 아니었는데 꼭 외출을 해야 하는 일이 마음을 분주하게 한듯요^^
    오전에 애들이랑 같이 봤어요
    울 까뮈~ 정말 멋찐 경호기사 같아요
    마침 보디가드 영화를 어제 해주어 아이들이랑 웃었네요
    그나저나 버찌가 저희한테 꾸룩꾸룩 거릴때가 있어요
    저흴 고양이로 아는듯요 ㅋㅋㅋ

    • 2020.09.20 22:41 신고

      까미는 아무래도 반디한테 마음을 붙이고 사는 것 같아요, 깡패 같은 버찌 때문에요. 버찌 꾸룩꾸룩은 놀자고 그러는 것 아닌가 싶은데 - 보채는 것이요. 녹음 한 번 해보셔요, 사람한테 그게 무슨 소릴까 정말 궁금해요 ㅎㅎ

  • 2020.09.23 20:15 신고

    ㅎㅎㅎ 보초 서는 까미 넘나 귀엽고 듬직해요~ㅋㅋㅋㅋ
    개구진 버찌도 귀엽고요~ ^^ 버찌 땜에 까미와 반디가 시달리나봐요.. 버찌가 성묘가 되면 좀 나아지려나요? ㅎㅎ ^^

    • 2020.09.23 20:18 신고

      ㅋㅋ 제가 보기엔 버찌가 무서워서 반디 곁에 붙어다니는 것 같은데 그림은 어째 현실과 거꾸로 해석이 됐나 싶어요. 그 댁 엄니도 정답을 잘 모르시지 싶은 것이 함정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