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철수는 바보 고양이다

왜 바보냐고? 사연은 이렇다

지난 8월부터 시작해 어제까지 경철이 3번을 병원에 다녀왔다. 대부분의 고양이들은 제 형제가 병원에 다녀오면 전혀 엉뚱한 냄새를 묻히고 다니기 때문에 부모도 못 알아보고 하악질을 하고 공격을 해댄다, 마치 낯선 고양이가 제 영역을 침범한 것처럼. 그래서 전문가들은 가능하면 한 녀석이 아프면 두 녀석을 모두 병원에 데려가거나 새로 합사하는 것처럼 시간을 두고 두 녀석을 가까워지게 하라는 조언들을 하는데...


처음 병원에 다녀왔던 날은 아니나 다를까 경철을 덮치는 등 약간의 공격을 시도 하길래 집사가 막아서는 등 단호하게 대처하니 금새 그만 뒀다가 두 번째 병원을 다녀 온 날부터는

이 사진은 어제의 것이지만 사실 두 번째 때와도 전혀 다르지 않기 때문에 그대로 보여드린다 - 지난 번보다 사실 더한 것이 어디서 외계인같은 둥그런 모자까지 쓰고 등장한 동생이

경계하며 뒤로 물러나는 고양이

영 의심스럽고 못 미덥고 심지어 무섭기까지 한지 마주보고 냄새를 맡으려 하다가 자신이 변한 걸 모르는 경철이 고개를 쑥~ 내밀자 제 풀에 놀라 뒷걸음질을 친다

겁을 먹고 상대를 관찰하는 고양이

그래놓고는 골똘히 생각에 빠진다 - 저거 아는 고양이 맞는 것 같긴한데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도대체 내게 무슨 일이 일어난거지? 하는 표정이다. 지난 번에도 이런 후에 사흘 동안을 경철이 있는 방에 들어오길 꺼리더니 이번에 또 그러려나... 이런 행동 때문에 지난 번에도 한 번 더 갔어야 할 병원을 즈들 이모 보내 약만 타오는 걸로 가름 했었는데.

놀란 눈을 한 고양이

하지만 고양이라는 것은 혹시라도 몰라서 피곤해 죽겠다는 아이들 이모를 방어용으로 모시고 집에 왔는데(혼자서는 아픈 아이와 공격하는 아이를 감당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철수란 고양이 하는 짓은 오히려 제가 남에 집에 온 듯 낯설어 슬슬 자리를 피해 점점 더 멀어진다

스피커에 머리를 박고 고민에 빠진 고양이

 그리고는 한참을 스피커에 코를 박고 고민 하더니

어두운 복도를 쓸쓸하게 걸어가는 고양이

꼬리를 축 늘어뜨리고 기운없는 뒷모습으로 어두운 복도를 걸어 컴컴한 작은 방으로 건너간다 -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내는 꼴에 다름 아니다(하도 어두워 철수 부분만 밝게 보정했다)

놀란 눈을 한 형 고양이

이 일을 어쩌지... 한참을 고민에 빠져 있다가

다시 안방으로 향하는 형고양이

 고양이 삼신, 궁금증은 어쩔 수 없는지 다시 경철이 있는 안방으로 건너간다

귀수술한 동생 고양이의 냄새를 맡아보는 형 고양이

그 사이 비틀거리며 돌아다니다 다시 케이지에 들어가있는 제 동생 냄새를 킁킁 맡더니

캐리어 속에 든 고양이와 들여다 보는 고양이

그러는 철수가 불편한지 경철이 뒤로 물러나니 철수는 철수대로 놀라서 뒤로 움찔 물러난다

병원에 다녀온 동생 때문에 놀란 형 고양이

경철 또한 제 정신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불편함을 못이기고 비틀거리며 (이 장면은 내일) 물러나자 "저 시끼, 정말 갔지?" 확실하게 하는듯 한 번 돌아보더니

이상한 일이난 것 같은 캐리어에 들어가 보는 고양이

"자아가 여기 들어갔다 나오더니 저리 됐지?" 하듯 한번 스윽~ 머리를 들이밀었다가

지금 일어나는 모든 일이 놀라운 고양이

"이 쪽이 아닌가벼~" 하며 꽁무니부터 힘들게 빠져 나오더니

꼬리만 보이며 새 캐리어 가방에 들어가보는 고양이

뒤로 돌아 다른 방향으로 다시 한 번 들어가 

동생 고양이가 들어갔던 가방의 냄새를 맡는 형 고양이

반대 쪽 끝으로 나오더니 "이게 도대체 뭔데 자아가 저랴?"

냄새를 맡고 있는 고양이

사방에 냄새를 킁킁 맡아보지만 고양이 삼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냄새 맡고 다닌다고 알아지겄냐...?


이 날 경철이 한 웃지도 울지도 못할 행동들은 내일 기록 하겠지만 머리에 쓴 꼬깔 때문에 밤 새 침대 아래에서 퍼덕거리다가 기어이 하루종일 나오지 않고 밥도 안 먹는다. 밥은 보다 못한 집사가 손으로 떠주면 할짝할짝 핥아 드시는데 꼬깔에 자꾸 떨어져 빙빙 돌다 귀에 묻을까봐 숟가락으로 떠주니(이 때 집사는 있는대로 엎드려 상반신은 침대 밑에 들이밀고 머리도 못 드는 상태) 그건 또 기절을 하고 피한다. 암만 저한테 이런 짓을 한 집사라도 집사 손이 좋은 모양이다. 그렇게 하루종일 츄르 두 개 캔 30g, 건사료 10g 먹은 게 전부다


덩달아 철수도 굶고 있다. 철수는 지난 번에도 사흘을 밥 안 먹고 방에 잘 들어오지도 않았는데 이 번에는 방에는 잘 들어오지만 밥을 안 먹는다. 철수도 떠 먹이면 먹는데 경철 만큼도 먹지 않는다. 츄르를 주문한 지가 지난 주인데 오늘에사 출발했다고 메일이 오고 그 잘 난 것은 딱 한 개 남았는데 이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건사료를 손으로 떠 먹이면 그걸 가장 잘 먹는 것 같으니 물 대신에 그거라도 먹여야하는데 말이다


철수가 오줌소태로 병원 다녀 왔을 때 경철이는 거짓말 하나도 안 보태고 하악질을 해대며 5일 동안 철수를 근처에도 못오게 하던데 이 넘의 철수 고양이는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이 하악질 한 번 할 줄 모르고 오히려 제 쪽에서 더 겁을 내는지 이건 바보 고양이인지 신사 고양이인지 도무지 가늠이 안 된다 - 맛 있는 건 무조건 제 동생한테 양보하는 걸 보면 신사임에는 틀림없는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9.10.09 16:42 신고

    철수는 정말 착하고 순해요~ 신사가 맞습니다~ㅎㅎ
    꼬리 내리고 걸어가는 뒷모습 또 맴찢... ㅜㅜ 철수 기분 좋아지게 낚싯대 흔들어주고 싶어요~ㅋ

    • 2019.10.09 18:56 신고

      철수에게 많이 미안해요... 이 아이는 정말 그냥 고양이 같지 않게 굴어서 더 마음이 아파요, 집사가 자꾸 사람 취급을 하니 얼마나 부대끼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