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목욕 시키기

고양이에게 목욕이 꼭 필요한가?

근본적으로는 "고양이에게 목욕은 필요 없다!"

고양이는 털청소에 가장 적합하도록 특별히 제작된 "혀"가 있다. 고양이는 평균적으로 하루에 3시간 30분 정도를 그루밍으로 보내는데 이 시간은 하루치 털청소를 하기에 충분하다. 고양이에게 목욕은 필요 없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해로운 측면도 있는데 왜냐하면 목욕이 고양이 털에 알맞게 분비 돼 있는 피지를 - 수분 증발을 막아 줌 -  과도하게 씻어내 가려움증과 건조함을 유발 할 수 있기 때문이며 또한 햇빛을 받아 피부에서 합성되는 지용성 비타민 D의 생성도 방해를 받게 된다. 

고양이 목욕 - 꼭 필요한가?

이 형제 고양이들처럼 단모종일 경우에는 더욱이 목욕이 필요 없다.

 

그러나 목욕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예로부터 메인쿤이나 노르웨이숲 같은 "바람과 날씨의 고양이"들은 물을 잘 흡수하지 않는 매우 지방질이 많은 털옷을 입고 있어 쉽게 떡이 질 수 있으므로 가끔 목욕이 필요하며 중성화 되지 않은 숫컷 고양이일 경우에도 때때로 꼬리가 시작되는 부분에 지방이 쌓여 털이 뭉치는 현상이 생기는데 이는 염증으로 발전 할 수 있으므로 전용 파우더로 닦아 내거나 심할 때는 독하지 않은 세제로 씻어 주어야만 한다. - 일명 "지방꼬리"는 드물지만 암컷이나 중성화 된 숫컷에게도 생길 수 있다 -

고양이를 반드시 목욕시켜야만 하는 가장 특별한 경우는 피부병이 생겼을 때다.

●그 중에서도 끈질기게 재발 되는 곰팡이 피부병이 있을 경우에는 약용 샴푸를 이용한 정기적인 목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 외에 목욕이 필요한 경우는,

 

●끈적거리는 소스 따위나, 더러운 것 -설사- 등이 묻었을 때 또는 충분한 그루밍을 하기에 고양이가 너무 늙었거나 몸에 장애가 있을 때

 

●고양이 털 속에 원치 않는 동거자가 생겼을 때 : 벼룩, 진드기

 

●털이 없는 스핑크스 류의 고양이 : 다행히도 이들은 선천적으로 목욕을 즐기는 편이라 한다. 이들은 털이 없기 때문에 피지를 제대로 처리할 수 없어 그것들이

피부에 일종의 지방필름을 형성하게 되는데 이것은 3주의 한 번 정도의 목욕으로 닦아내 주는 것이 좋다.

 

간혹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가족이 있을 때 고양이의 정기적인 목욕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알레르기 증상의 대부분은 털에 반응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의 타액, 체액, 비듬 등에서 유발 되므로 이를 씻어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와 같이 비상사태가 생겼을 때 고양이가 지나친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 사람이 자신을 억지로 물 속에 집어넣어 무엇을 하려는 건지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당연한 일이다 - 목욕을 시키려면 성묘가 되기 전에 한 두 번 정도 연습을 시켜두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단모종 고양이는 목욕할 필요가 없다

고양이  목욕 시키는 방법

대부분의 고양이들이 목욕을 필사적으로 싫어하기 때문에 목욕은 거의 강제적으로 이루어질수 밖에 없지만 그래도 반드시 목욕이 필요한 경우라면,

 

●목욕 전 장난감 등으로 충분히 뛰어다니며 놀아주어 신체적으로 노곤해지게 만든다.

 

●물의 깊이면 10cm이하로 한다 - 사람도 자신의 귀 아래, 아랫 입술까지 물이 차오른 상태를 견뎌야 한다면 조금도 즐겁지 않을 것이다.

 

●뒷다리 - 엉덩이 - 배 -등의  순서로 천천히 물을 묻힌다.

 

●고양이가 목욕통 속에서 버둥대다 미끄러지지 않게 미끄럼 방지 패드 등, 사전조치를 한다.

 

●목욕물은 미리 받아 사용한다 - 모든 고양이들이 샤워기에서 내뿜어지는 물을 극도로 싫어하기 때문이다. 수도꼭지에서 흐르는 물에도 두려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물을 충분히 받아두어야 한다.

 

●세제는 사람용이나 강아지용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고양이의 피부와 털 상태에 특화된 전용 세제를 구하여 쓰도록 한다.

 

●사람용 욕조 대신 고양이 몸에 맞는 사이즈의 대야 등을 욕조로 사용한다.

 

●고양이가 심하게 반항할 경우를 대비해 손을 보호할 만한 장갑을 준비한다.   - 그러나 맨 손으로 부드럽게 다루는 것이 고양이에게는 가장 좋다.

 

●목욕실의 문과 창문은 모두 닫아 고양이가 젖었을 때 추위를 느끼지 않게 해야 한다. 물의 온도는 미지근하게.

 

●수건을 충분히 준비해 젖은 상태로 오래 있지 않게 한다. 목욕이 끝나면 마른 수건으로 재빨리 말려주는 것이 좋다. 더러는 헤어드라이어로 말려주는 것을 좋아하는 고양이도 있는데 이 경우는 고양이가 그 소음에 이미 익숙해져 있거나 난청 고양이일 때이다.

고양이에게 목욕은 필요 없다

이 고양이들은 6년이 넘도록 단 한 번도 목욕을 하지 않았다. 냄새 따위 전혀 나지 않는다. 다만, 하얀 고양이 경철군 종아리가 꼬질꼬질할 때가 있는데 집의 청소 상태를 살피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7.08.06 21:11 신고

    오늘도 이렇게 하나 배우고요...
    외출냥이(대범)를 젖은 수건으로 닦아보면
    겉부분 먼지 외에는 의외로 깨끗하더군요.
    목욕을 해도 의외로 맑은 물이 나오고요.

    물론 겉부분은 뻣뻣하게 먼지 묻혀다닐 때도 많지만요. ^^;

    • 2017.08.06 21:14 신고

      바깥 아이니 저라도 당연히 씻기지 싶긴해요, 그런데 씻김을 당하고 있는 대범이 진짜로 신기~ 게다가 바깥 아이바 그걸 참아 주다니! 괭들도 온이님 가족 닮아 온화한 듯해서 부러워요

    • 2017.08.06 23:17 신고

      죽지 못해 견뎌 줬던 거지, 쉰 목소리 내고 싫어하는 게 눈에 보여서 목욕 잘 안 시켜요.
      저는 참 바깥 먼지 싫어하는데 얘는 안 씻고 돌아다닌 몸으로 집안을 헤집고 다닙니다...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