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뭣이 중한디...?

다른 아이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유난히 살뜰한 모닝 인사를 요구하는 이 아이들,

고양이의 궁디팡팡

<오늘 아침 궁디 팡팡 - 즐기시는 표정>

더 놀아주기나 할 걸... 할 일도 많은데 블로그 관리자 페이지에는 왜 괜히 가서, 유입 로그는 왜 클릭해 봤던 것이야... 봤으면 그랬나보다, 나이 값 좀 하지...

도둑맞은 포스트

저걸 또 눌러서 들어가보니 @@? 어디서 많이 보던 사진이! 그런데 내 별명이 아녀... 게다가 비공개로 해놓은 예전 블로그 게시물 (날짜를 보니 그럴만하다.)

도둑맞은 포스트 신고하기

그래서 또 한 번 눌러보니 이곳으로 인도 됨.

도둑 맞은 게시물 신고하는 일

일 초도 망설임 없이 부르르~~ 사진에는 내 예전 블로그 서명이 그대로 들어있는데 개인적으로 이웃들에게 전한 멘트들만 쏙 지웠다. 도둑님을 보니 참 예쁘게 생긴 아가씨다, 그래서 더 실망스럽다. 오래 생각 안 한다, 신고 !

 

네이버를 뒤적뒤적, 기분이 상해 그런지 갈팡질팡 공연히 바빠하다가 네이버의 신고 페이지를 겨우 찾아 본인인증하고 등등 진행 했건만 막상 본 내용을 전달할 페이지에 들어서니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다. --;;

 

티스토리니까 다음 daum으로 가자 그럼! 탭 10개쯤이나 뜨도록 검색검색해 찾아들어간 신고 페이지,

또 같은 부분에서 딱 걸리고 말았다. 나, 한국말 꽤 잘 하고 배울 만큼 배웠다고 생각하며 살았지 싶은데 아니었던 모양이다. 내 주소 남에 주소 어디다 뭘 넣어야 할지 도무지 모르겠다. 전화한다, 찾고 또 찾아서. 설명 잘 듣는다, 다 알아듣겠다. "감사합니다~"

 

그런데 뭐랬다고?

늘 뭔가 설명을 들을 때면 '아, 이건 이렇게"라고 스스로의 말로 바꾸어 쉽게 기억하는 버릇이 있어왔는데, 그렇게 기억했던 것까지는 기억이나는데...

떡하니 남의 블로그에 내 글이

모르겠다, 그냥 썼다. 틀렸으면 연락 주시라 부탁했다...

도둑 맞은 내 글

이걸 찍어

도둑 맞은 게시물 발견 한 다음

마지막으로 첨부하고 확인에 체크, 신고를 마무리 했다.

 

뭘 그깟걸 가지고 그러시냐고? 그러게요...

 

원래 이것저것 대단히 지*스러운 성격이긴 하지만 지난 여름부터 지금까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대한민국" (더러운 이름들 입에 올리고 싶지도 않고) 누구 한 사람, 한 그룹의 탓이 아니라 나를 포함한 우리 모두에게 기본 또는 개념이 부족한 전반적인 분위기 탓이 아닐까. 촛불, 오천만 개 모두 타올라도 기본이 바뀌지 않으면 달라질 것이 아무것도 없으리란 걸 수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수 많은 눈물로 깨달았던 바, (정말 많이 울었다) 작은 일이라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니 바로 잡기로...

 

그러나 한 편, 내버려 두고 바라볼 줄 아는 너그러움 또는 무심함을 갖춰 나쁠 게 무어냐, 백발을 한 늙은이가 바르르 떨며 후다닥 대는 꼴이 무에 그리 예뻐 보이겠느냐...? 아침 내내 푸닥대며 인터넷 떠돌아다닐 시간에 아이들 궁디팡팡이라도 한 번 더 해줬으면 나잇값 했다 스스로에게 말 할 수 있었지 싶은데, 도대체 뭣이 중한디...?

채터링 하는 고양이

<오늘 아침 채터링>

글 올리고 메일로 가보니 답변이 와 있다. 한 마디로 네이버로 갔기 때문에 Daum은 삭제 못한다고, 네이버로 가서 얘기하라는 뜻으로 이해 된다.

도둑 맞은 게시물에 관한 답장

네이버로 꾸역꾸역 찾아가 요청완료. 한 번 시작한 일이라 끝을 보기는 해야 잊어버리니

도둑 맞은 게시물 신고하기 7

도둑 맞은 게시물 신고하기 9

이 게시물은 이렇게 시난고난 되찾아 왔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7.08.02 18:00 신고

    하이고 보기만해도 열 뻗치고 피곤합니다. ㅠㅠ 고생하셨네요.
    대체 왜 저런 짓들을 하고 앉았는 건지 정말 이해할 수가 없으니 저런 것들에 시간과 노력 쓰기도 더 싫달까요...
    좋은 자료 올려주시는 것들이 아깝게 느껴집니다...

    그나저나 철수 꼬리 세우고 있는 모습 정말 귀엽네요. ㅎㅎ

    • 2017.08.02 21:09 신고

      아직 무엇이 불안정한 어린 나이라 그런 걸 제가 수용 못하는구나 반성도 돼요. 철수군, 눈까지 지그시 감고 매우 즐기심^^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