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진짜로 이 묘묘형제 사이, 이해를 못 하겠슈~

이틀 전에 새로 들인 카메라 테스트를 위해 이것저것 마구마구 찍고 있는데 묘한 장면이 잡히기 시작해 끝날 때까지 계속 따라 잡으니 몇 백 장이나 찍혀 카메라가 스스로 다른 폴더를 만들 정도로 길고 긴 장면이었는데 앞 자르고 뒤 잘라도 20장 이상은 올려야 이야기가 될 것 같아 오늘은 사진이 마않다~

마주 보며 서 있는 고양이 형제

다 자르고 본격적인 시작 장면부터다 - 우연히 지나가다가 마주친 것처럼 보이는 묘묘형제, 한참을 서로 들여다 보고 서 있다가 (자세를 보면 경철 고양이가 쫄아있다)

서로 입을 맞댄 고양이 형제

이윽고 마치 뽀뽀라도 하듯 서로 각도를 맞춰 얼굴을 맞대어 보더니

스쳐 지나가는 고양이 형제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스윽 크로스해 지나간다.

멍 때리는 하얀 고양이

그리고 한 넘은 이렇게 앉아있고

멍 때리는 태비 고양이

다른 한 넘은 이렇게 앉아있다.

등 돌리고 앉은 고양이 형제

두 녀석을 한꺼번에 잡아보면 이런 구도다. 이 장면이 얼마나 오래 계속 됐는지 마치 연사를 한 것처럼 비슷한 장면이 수십 장이다. 이럴 때 고양이를 모르는 분들이 보면 그냥 두 고양이가 멍 때리고 앉은 것처럼 보이지만 집사들은 모두 알고 있을 것이다. 이 묘묘한,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쫄깃한 긴장감을.

집사 심장은 점점 쫄깃거리고 있는데 한 녀석이 꾸물꾸물 움직여 위치를 바꾼다. 등 뒤에 있는 적을 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위치를 확보하기 위해 움직이는 것이다.

무심히 마주 앉은 고양이 형제

움직이는 녀석이나 가만히 앉은 녀석이나 짐짓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고 있는데... 사실은 서로에게 100% 집중하고 있는 중이다.

두 번째로 스쳐지나가는 고양이 형제

드디어 철수 고양이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하니 무심한 척 제 형과 단 한 번도 눈을 맞추지 않던 경철 고양이도 스르르 일어나 다시 한 번 크로스

제 형이 간 곳과 전혀 반대 방향으로 자리를 옮긴 동생 고양이

제 형이 간 곳과 전혀 반대 방향으로 자리를 옮겨 잡으니 

마주보는 고양이 형제

철수 고양이 이제 더는 못 봐주겠다 판단 했는지 "야, 너 왜 내가 가까이만 가면 자꾸 피해?"

동생의 엉덩이 냄새를 맡는 형 고양이

"대답 할 가치도 없다"는 듯한 표정의 하얀 고양이, 진짜로 대꾸도 없이 일어나 다시 자리를 피한다.

동생을 따라가는 형 고양이

더는 못 참는다, 이렇게 끈질기게 개무시 당하는 일을 오래 참을 철수 고양이가 아니다. 성격이 불 같아서 자리를 피해서 돌아선 동생 꽁무니를 곧장 따라 나서니

형에게 솜방망이를 날리는 동생 고양이[eos m50의 내장 플래시는 가장 약한 빛을 쏘아도 이렇게 나온다. 내가 설정을 다 모르는 것일까...--;;]

이 하얀 고양이는 이미 침대 밑으로 숨어들어 따라온 제 형에게 대놓고 하악질을 날리며 솜방망이질을! 철수 고양이 아닌 밤중에 홍두깨 맞은 격으로 걸음아 나 살려라, 하고 쫓겨 나왔다.

하품 하는 고양이

그렇게 제 형을 격퇴하고 다시 밖으로 나와 "오하하!" 통쾌한 웃음을 짓는데... 사실 철수는 정을 많이 주고받고 싶어하는 스타일이라 집사에게도 경철에게도 대단히 좀 치대는 편인데 경철이도 집사도 치대는 걸 엄청 귀찮아 하는 스타일이다. 그나마 집사는 제목이 "엄니"라 화장실이 무쟈게 급할 때 빼고는 좀 귀찮더라도 그냥 다 받아주려 노력하지만 경철 고양이에게는 바늘도 안 들어간다. 

얼굴이 너무나 예쁘게 찍힌 하얀 고양이

그렇게 웃던 요 냉정한 하얀 고양이(이 사진에 얼굴이 너무나 예쁘게 찍힌 걸로 보임 - 내 눈에만 그렁가 ㅎ;;) 이번에는 오히려 제 쪽에서 철수 고양이를 쳐다본다?

밥 먹는 형에게 다가가는 동생 고양이

매몰찬 거절과 폭력에 뻘쭘해져서 사료로 마음의 허기를 달래고 있는 제 형에게 제 발로 다가간다.

식탁 앞의 고양이 형제

여기서 경철 고양이가 살짝 뒤를 돌아보는 것은 집사를 의식한 것이다. 왜 그러는지 뻔히 아는 집사는 가만히 있어본다.

한 그릇에 두 고양이 형제가 밥을 먹는다

이런다... 이 장면만 보면 평소에 성격이 괄괄하고 싸움을 거는 것 같은 철수가 경철의 밥을 뺏아 먹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리고 당연히 그리해야 두 아이들의 성격을 봤을 때 논리적이지만 천만에 말씀이다.

나란히 밥 먹는 고양이 형제

여기서 밥 뺏은 넘이 누구인지 보이지 않는가... 하아~~ 경철이 이런 행동을 할 때마다 사실 집사는 이해도 어렵거니와 좀 열도 받는다. 그 옆에 멀쩡하게 다른 밥 있는데 왜 하필 제 형이 먹는 것에 머리를 같이 처박느냐고오~ 하지만 다행히 집사의 말이라면 문장까지 다 알아듣는 철수라서 "철수야, 그 옆에 밥 있잖아 그거 먹어~" 해서 자리를 옮겨 앉았다.

눈치를 보는 고양이

그제서야 이 하얀 깡패 시키 뭔가 좀 캥기는가 집사를 슬그머니 돌아보는데 제가 떳떳하지 않은 짓 한다는 걸 알고 있는 눈이다.

집사 눈치 보는 하얀 고양이

저 눈이 하 같잖아 크게 당겨 봤더니 이 표정이다. ㅍㅎㅎ!


9년을 넘어 10년을 향해 함께 살아가고 있는데 나는 이 묘묘형제의 이런 관계가 아직도 정리가 안 된다. 얼른 봤을 때 싸움을 거는 쪽은 언제나 철수인 것 같은데 끝을 보면 언제나 이긴 쪽은 경철이다. 그리고 저 등 돌리고 앉은 말도 안 되는 긴장감과 몇 번씩이나 크로스해 지나가며 간을 보는 저것은 도대체 무슨 시츄에이션일까? 아무리 이리저리 퍼즐을 맞춰봐도 나는 진짜로 이 묘묘형제 사이에 흐르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를 못 하겠다 --;;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20.10.11 14:01 신고

    마지막에 고양이 표정^^ 사진도 글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뭔가 모를 긴장감이 맴돌다가 마지막에 빵 터졌네요
    구독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미나
    2020.10.11 15:34

    ㅍㅎㅎㅎ 고양이들의 오묘한 표정을 잘도 잡아내셨음다~~^^
    심장까지 쫄깃해진단말도 재밌고 와닿네
    그래도 한 마리가 얌전한 스타일이라 그 정도인듯~^^

    • 2020.10.11 15:41 신고

      성격이 비슷하면 인간한테 덜 치대지 않을까 싶은데 둘 다 치대는 성격이면 하나라도 얌전한 게 나을까요? ㅎㅎ 암튼 둘 다 넘나 귀하고 또 귀해서 말이 모자랍니다 ^^

  • 반디까미버찌맘
    2020.10.13 22:13

    단편영화 한편 잘 봤습니다~
    두 아이들의 뒷모습이 전 정말이지 너무나 좋습니다...

    • 2020.10.13 22:14 신고

      ㅋㅋ 괭 3남매나 모시니 저 긴장감을 누구보다 잘 아실듯이요. 남들 보기에는 그냥 여여한 풍경으로 보이는데 말이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