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고양이를 소개 하는 법 - 고양이가 사는 집에 어쩔 수 없이 새로운 고양이 식구가 생겼을 때

야생에서는 고양이들이 공동생활을 하는 모습을 쉽게 관찰 할 수 있다. 암컷끼리 그룹을 만들어 공동 육아를 하기도 하고 숫컷끼리는 자신의 영역 안에 여럿이 모여서 소위 브로맨스를 과시 하기도 하는데 이 모든 것의 전제조건은 먹고 마실 것이 풍부한 평화로운 지역이어야만 가능 하다는 것이다.

예쁜 터키시 앙고라 순종 고양이[이 예쁘고 얌전하고 나이 많은 아이의 집에 천방지축 랙돌 아기가 하나 굴러떨어져 고민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쓰는 글이다]

하지만 냥집사들의 관심사는 집고양이들은 새 식구로 온 고양이를 어떻게 받아 들일 것인가, 하는 것인데 동물이니까 그냥 같이 살면 되지 뭐, 했다가는 피를 볼 일이 생길 수도 있다. 왜냐하면 고양이는 자신의 집을 제 영역으로 삼고 있고 식구들을 제 동료로 여기기 때문에 갑자기 새로운 개체가 나타나면 영역을 침범 당한다는 모욕감을 느낄 수도 있고 집사의 관심을 빼앗기기 때문에 질투심에 불타 오르기도 한다. 


그렇다면 새로 들어오는 고양이와 먼저 가족이 된 고양이는 어떻게 서로 친해지게 할 수 있을까?

천운이 있어 한 눈에 케미가 맞아 서로 물고 빨고 하지 않는 이상 고양이들이 첫눈에 친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므로, 아래의 소개하는 모든 순서는 절대로 서둘러 진도를 빼려 하면 한 되며 천천히 서로의 상태를 봐가면서 여유롭게 진행 해야 한다. 

집고양이들은 새 식구로 온 고양이를 어떻게 받아 들일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원래 있던 고양이의 생활에 절대로 변화가 있으면 안 된다. 오히려 이 전보다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표현해야 한다

1.  듣기 : 새로 오는 고양이와 이미 있던 고양이를 한 번에 얼굴과 얼굴을 대면하지 않게 해야한다. 그러므로 일단 다른 공간에 분리 해두는 것이 원칙이다. - 하루 정도를 완전히 분리한 후에 일단 서로의 목소리를 듣게 해 다른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2. 냄새 맡기 : 이제 두 아이의 냄새를 교환해 양쪽이 모두 그 냄새에 익숙해지게 만들어야 한다. 예를 들어 잘 깔고 앉는 방석을 서로 교환해서 사용하게 한다거나 장난감의 교환, 부드러운 수건이나 장갑, 양말 등으로 입 주변 또는 똥꼬를 문질러 냄새를 묻힌 다음 서로 바꿔 냄새를 맡게 한다. 고양이들이 방석을 교환했건 어쨌건 상관 없이 완벽히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때까지 지치지 않고 계속 해야한다.

캣타워를 차지한 아기 랙돌 고양이[윗쪽에 있는 아기가 갑자기 굴러떨어진 천방지축 랙돌 고양이다]

3. 멀리서 대면 : 냄새에 익숙해지면 잠깐씩 얼굴을 대면 해도 된다. (단 서로가 닿을 수 없는 거리여야 한다)문을 잠시 열어 상대를 보게 하고 분위기를 살펴서 좋지 않아질 조짐이 보이면 곧바로 다시 문을 닫을 수 있는 준비가 돼 있어야 하며 특히 새로 온 고양이가 도망 칠 경로는 항상 준비 돼 있어야 한다. 


4. 같이 밥 먹기 : 이것이 발전하면 서로 문을 열어놓고 각각의 공간에서 밥을 먹게 한다 - 절대로 밥을 나란히 주어서는 안 된다 (밥은 평소에도 나란히 주지 않는 것이 좋다). 이것이 익숙해지면 문을 열어두는 시간을 점점 더 길게 할 수 있다.

새 고양이 소개-서로를 만났을 때 좋은 일이 생긴다는 각인을 시키는 훈련

5. 긍정 훈련 : 이 과정이 어느 정도 진행 되면 서로를 만났을 때 좋은 일이 생긴다는 각인을 시키는 훈련을 하는 것이 좋다 - 서로가 만났을 때 집사는 평소에는 잘 주지 않는 간식을 이쪽저쪽에 한 번씩 번갈아 줌으로써 각 개체가 "저 아이를 만나면 이 간식을 먹는구나~"하게 만드는 것이다.


6. 같이 놀기 : 이 과정이 어느 정도 진행 되면  같은 공간에서 놀이를 시도해 본다. 이 때는 한 사람의 집사가 두 고양이를 상대하는 것보다 한 고양이를 한 사람이 맡아 같은 공간에서 놀아주는 것이 좋다. 만일 한 사람의 집사가 놀아준다면 집중력이 떨어져 자칫 고양이가 놀이에 흥미를 잃을 수도 있고 질투심이 생길 수도 있다.

새 고양이와 함께 놀기

7. 이렇게 가까워진 다음 중성화를 위해 어린 고양이가 병원에 가게 된다면 모든 고양이 가족이 함께 가는 것이 좋다 - 왜냐하면 병원에 다녀오면 고양이의 냄새가 바뀌어서 그 동안 쌓은 공든 탑이 일시에 무너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병원 방문으로 달라진 냄새 때문에 사이가 나빠지는 일은 몇 년씩이나 함께 살아온 고양이들에게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다. 성공적으로 중성화를 마치고 회복 과정까지 끝이 난다면 이 후에는 별 문제 없이 서로가 잘 어울릴 수 있을 것이다

중성화는 5개월~ 7개월 사이, 가급적이면 첫 발정을 겪지 않은 상태에서 하는 것이 건강에 가장 좋다. 

8. 이 모든 과정은 짧게는 며칠, 길게는 몇 달씩 걸리기도 한다. 그리고 이 과정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사람이 집에 없을 때는 절대 분리 해두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하품하는 랙돌 고양이[나이 많은 오빠의 기분은 1도 배려치 않는 날나리 아기 랙돌]

결국 집사가 각 개체의 성향과 상태를 잘 살펴보면서 부드럽게 인도를 하는 것이 합사 성공에 가장 큰 관건이 된다. 물론 사람에게도 "난 그냥 저 사람이 싫어!"가 있듯이 고양이에게도 그런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안타깝지만 영원히 분리 된 공간에서 지내거나 어느 한 쪽에게 좋은 가족을 새로이 찾아주는 수 밖에 없다.

한국 중성화 수술 지원센터(바로가기) - TNR 사업 연계하는 곳과는 다릅니다. 나이 5세 이하, 몸무게  5kg이하 - 시중 병원보다 저렴합니다. 예약제로 운영 된다고 해요. 위 바로가기로 사이트에 가시면 비용 등 직접 질문 하실 수 있습니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20.07.22 10:48

    비밀댓글입니다

  • 2020.07.22 11:28 신고

    오...섬세한 관리가 필요하군요. 만남-사람에게도 어느 정도는 적용될지 모르겠어요 ㅎ

  • 2020.07.23 19:00 신고

    정말 이쁜 냥이에요~~ 똘망똘망 귀여워요~ ^^

    • 2020.07.23 19:02 신고

      까미요? 진짜로 예쁜 아이 맞아요. 소심함이 뚝뚝 떨어지는 얼굴이지만요 ㅎㅎ
      랙돌 아기는 아직 얼굴을 자세히 못 봐서 모르겠고요. 랙돌이니까 예쁘겠지요?

  • 반디까미맘
    2020.07.24 10:57

    울 겁쟁이 까미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냥아치 아가는 살짝 귀여운 듯하다가도 개념없는 나댐에 대체적으로 너구리 얼굴을 하고 있어요 -.,-

    • 2020.07.24 11:42 신고

      너구리 얼굴이 랙돌이 특징적인 무늬 중 하나에요 ㅎㅎ 아기라서 나대는 것도 있고 랙돌이라~ 대단하지 싶어요 ㅋㅋ 까미가 마음이 쓰이지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