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도 요염한 자세는 양보 못해!

이 때가 10월 2일이었다.

이개혈종이 시작되자 고통을 느낀 고양이 침애 밑에 숨다

한 달 20일 동안 먹은 약이 전혀 듣지 않아 또다시 귀지가 폭발하고 집사가 귀를 한 번 닦아 준 뒤였다. 이 때부터 이 아이는 침대 밑에 슴어 지내기 시작했는데 고통이 시작 돼서 그랬다는 걸 집사는 전혀 눈치 채지 못하고 있었다

이개혈종이 시작 된 고양이 귀

같은 사진의 귀부분만 확대해보면 이개혈종이 이미 시작되고 있었는데 두 눈 멀쩡히 뜨고 못보고 있었던 것이다. 그 이틀 후 10월 4일에 집사 혼자 병원에 다녀왔던 날 저녁에 눈에 띄어 그날로부터 일주일에 두 번씩 병원에 드나들고 매일 두 번씩 약 먹이다 소독까지 하게 된 지가 벌써 열흘이다. 그 사이 두 번은 안정제를 미리 먹고 간 그 기운으로 진료를 받았는데 오늘은 선생님이 실밥을 풀어보겠다 하셨다. 집사는 이미 금요일에 "싫은데요" 했지만 선생님 치료 계획이 그렇다면 따를 수 밖에 - 그래서 오늘 (월요일)다시 진정제를 맞고 실밥 풀고 다시 두 개 꿰매고 비몽사몽 제 정신이 아닌 고양이가 되어 돌아 왔다

이개혈종 수술을 한 고양이

이 아이 비몽사몽 돌아오면 일단 제 영역부터 살펴보러 돌아다니기 때문에 비틀거리며 돌아다니지 못하게 만들 집사가 내 꾀 아닌 꾀 - 밥 퍼먹이기. 이 아이는 약 때문에 제 정신이 아니면 눈에 보이는 먹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일단 먹으려 든다 (이에 관한 이야기 - [고양이 형제 철수와 경철이] - 수술 후 마취에서 깨기도 전에 내 고양이가 한 행동) 이 아이들이 먹지 않는 캔 중에 유일하게 연어캔이 있는데 이럴 때 들이대면 백발백중이리라 - 아니나다를까, 본의 아니게 이렇게 요염한 자세로 마치 며칠 굶은 아이처럼 먹어주신다.

밥그릇을 열심히 따라다니며 먹는 고양이

 자꾸만 바닥에 머리를 처박으며 먹으니 제 이모가 그릇을 들어주니 그릇 뺏아 간다고 지롤하는 듯한 앙칼진 표정으로 따라 붙는다

코를 찡그려 가며 밥을 먹는 고양이

코를 찡그려 가며 한 캔을 다 먹었다 (들고 있는 이모 팔 빠질 뻔 했을 것이다) - 80g 한 캔을 평소에는 둘이서 반씩 나눠 하루에 6끼 먹는 아이들인데 오늘 이 아이, 한 자리에서 얼마나 먹었게? 두! 캔! 160g

캔을 한 자리에서 두 개나 먹은 고양이

두 캔을 먹고서도 또 다른 곳에서 먹을 것 냄새가 나니 

먹을 것을 찾아 돌아다니는 마취에서 덜 깬 고양이

기가 막히게 그 쪽으로 기어간다. 저것은 철수만 먹지 경철은 평소에 좋아하지 않는 이빨과자로 사람으로 치면 각설탕 만한 크기로 이런 상태에 있는 아이가 먹으면 곤란한다

밥그릇에 얼굴을 처박고 먹는 고양이

그래서 얼른 역시 평소에는 좋아하지 않는 건사료를 들이댔느니 저 꼴을하고 그릇에 얼굴을 처박는다

마취에 덜 깨 식탐을 보이는 고양이

그릇이 넥카라에 걸려 밀려가니 저런 움직임으로 따라가며 먹어대던 모습을 보다 못한 이모의 "야아야, 그만 먹여라"라는 걱정을 듣고 집사도 제 정신이 돌아와 그릇을 뺏았다. 대신 물그릇을 들이대니 그건 또 아니란다. 물은 제 정신이 아니어도 싫은 것이 고양이 삼신이다.

많이 먹고 배 부른 고양이가 않은 모습

이모도 가고 배 터지게 먹고나니 이제 정신이 좀 돌아오는지 바구니에 몸을 반만 걸치고 들어 앉아 이쪽을 바라보는데 그 모습이 또 얼마나 요염한지!

말간 눈으로 천장을 응시하는 고양이

문제는 오늘 또 잠 자기 전에 소독을 해야 한다는 것인데 선생님 말씀이 열어놓았던 곳을 다시 꿰맸기 때문에 귀 끝쪽으로 다시 물이 차오를 수 있다던데 소독하고 잠 잘 시간이 가까워 오는데 아니나 다를까 다시 귀끝이 빵빵해지고 있어 이걸 이에 어떻게 빼야 할지 다시 속이 상하고 난감해진다... 내가 실밥풀지 말라고 했지!? 라는 원망까지 생기는데 한 번 믿고 맡긴 선생님에게 나는 원래 별 말 안 한다, 전문가는 전문가니까.

사진 찍는 각도를 아는 고양이[이 고양이는 시선을 어디에 둬야 포토제닉한 모습으로 나오지는를 아는 것이 아닐까?]

이제 새로 꿰맨 곳이 아려서 소독을 하면 더 지롤을 할텐데... 이 짓을 언제까지 해야하나 정말 끝이 날 것만 같지가 않다. 아이 귀 색깔이 전혀 나아가고 있는 걸로 보이지가 않으니까 말이다. 

넥칼라를 그루밍 하는 고양이[얼마나 그루밍이 하고 싶을까, 저렇게 넥칼라가 축축하도록 그루밍을 해댄다. 그래서 집사는 강아지용 눈꼽빗을 사서 매일 그루밍을 대신 해주고 있다]

귓병 사태는 지난 8월 초부터 시작 됐으니 만 세 달이 다 되어간다. 때마침 이 때부터 내가 잠시 관계했던 어떤 곳에 완전한 사이코패스가 하나 나타나 물색없이 휘젓고 다니기 시작하면서부터 아아, 이제 내 운은 이걸로 끝인가보다 하게 됐던 시점이기도 하다 - 그래서 내 말은 집사도 이렇게 지치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이 아이는 어떨까, 그리고 철수는 또 어떨까 하는 생각에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그리고 이렇게 많은 약을 먹이고 이렇게 많은 진정제를 맞아도 되는 것인지... 병원에 갔을 때 진정제 맞지 않은 것은 딱 두 번 뿐이었다. 그것도 안정제를 미리 먹고 갔기 때문이고 이 전에는 안정제를 먹고도 마취도 하고 진정제도 매 번 맞았었다.

 무슨 약을 먹었는지 취하는 자세마다 이렇게 요염하기 짝이 없는 고양이

이 녀석이 오늘은 무슨 약을 먹었는지 취하는 자세마다 이렇게 요염하기 짝이 없다. 그래, 아무리 힘 들어도 너희들이 있어 내가 산다. 그런데 다시 부풀어 오른 저 귀를 어떻게 소독하지? 고양이 집사는 아무나 하나...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9.10.23 12:06 신고

    아파도 경철이는 넘나 이쁩니다~ 코찡긋 정말 귀여오요...
    경철이도 철수도 힘들지만 엄마 덕분에 산다고 할거에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