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귀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른 채 '고양이 없다~'

지난 주, 옷들을 정리해 침대 아래에 수납하려고 높이 넓이 딱 맞춘 골판지 상자를 몇 개 주문해서 생긴 에피소드들을 이틀 연속 소개 했었다.

늘 열정에 넘치고 새 것에 낯가림이 적은 철수 고양이

하필 그 상자의 높이나 넓이가 고양이가 들어가 이렇게 턱 받치고 앉았기에 딱 알맞았던지 늘 열정에 넘치고 새 것에 낯가림이 적은 철수 고양이가 떡하니 들어가 제 동생과 놀기는 이미 포기 했지만 상자는 놓치고 싶지 않았던지 저렇게 앉아 졸다 깨다 멍때리기를 반복한다.

박스 안에서 멍 때리는 고양이

 하지만 고양이가 아무리 좋아한다고 해서 이 좁은 방구석 한복판에 골판지 상자가 떡하니 버티고 있게 할 수는 없는 일. 게다가 집사도 나름 생각이 있어 박스를 넉넉하게 주문 했기 때문에 생각했던 일을 실천에 옮기기로 했다.

침대 아래에 놓아준 박스를 좋아하는 고양이

집사의 생각은 옷을 정리해넣고 맨 끝자리에 이렇게 고양이가 들어갈 만한 입구를 만들어 침대 아래에 넣어주는 것이었는데 대충이지만 만들어 넣어주자마자 아니나다를까 "땡큐 엄니!" 하듯 냉큼 들어간 철수 고양이,

집사를 외면하는 고양이

그리고 마침내 약 먹을 시간이 됐는데도 나오지 않길래 다시 들여다보니 저도 집사가 왜 들여다보는지 눈치를 챘는지 외면! "철수야, 약 먹을 시간인데...?"

상자 안에 숨어 뒤 귀만 쫑긋 내 보이는 고양이

"철수 어없다아~" 푸히힛! 아마도 고양이들은 제 귀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는 것이 분명하지 싶다. 이렇게 뒤 귀가 쫑긋! 넘나넘나 귀여워 귀만 쫑긋한 장면을 열 장도 넘게 찍었다. 

이렇게 고집을 부릴때는 그냥 내비두는 수 밖에 없다. 숨어있다가 지겨우면 몇 분 지나지 않아 99% 제 발로 걸어나온다. 나머지 1%는 가끔 제가 약 먹는 걸 피해 있었다는 걸 깜빡하고 그대로 잠이 들어버리는 경우이다.

약 먹고 기분이 언짢은 고양이

이 날은 요행히 99% 중에 속하는 날이어서 붙잡혀 약을 삼킨 다음 잔뜩 골이 나 있길래 한 동안 못 만났던 캐닢쿠션을 내어줘도 뚜웅~ 한 표정이 풀리지 않고

캣닢쿠션을 외면하는 고양이

"캣닢쿠션이고 나발이고~ 엄니가 하는 짓 다 싫다! "하듯 외면하는 것이 쉽게 마음이 풀리지 않는 모양이다.

스크래처로 향하는 고양이

그리고는 진짜로 캣닢쿠션에는 일별도 않고 돌아서서 스크래칭을 하다가 우연히 시선을 위로 올렸다 발견한 것이 있었으니,

목을 빼고 창밖구경 삼매에 빠진 경철 고양이

한 발 더 내딛지는 못하겠고 바깥 세상은 궁금하고~ ET처럼 길다랗게 목을 빼고 창밖구경 삼매에 빠진 경철 고양이가 눈에 딱 띄인 것이다.

의자 위로 뛰어오른 고양이

분풀이 제대로 할 만만한 상대를 발견한 이 에너자이저가 그 분을 가만히 속으로만 삭이고 있을리 절대 없다. "내 저 시키를 확 밀어버리기라도 해야겠다" 싶었던지 단숨에 휘릭 의자 위로 뛰어올라

뛰어오르는 형 고양이와 뛰어내리는 동생 고양이

캣타워를 지나 공격하기 좋은 위치인 제 동생보다 한 칸 위의 캣폴로 뛰어오르니(고양이는 위에서 공격하는 것을 늘 유리하게 생각한다) 경철 고양이는 바부겠는가, 제 형이 뛰어오름과 동시에 이미 캣타워를 통해 방바닥까지 한달음에 하강,

캣닢쿠션의 냄새를 맡는 고양이

"엇, 캣닢쿠션님, 여기 계셔쎄요~?" 하듯 공손하게 인사를 시작한다. 하지만 그 인사가 채 끝나기도 전에

캣닢쿠션을 껴안고 포즈를 잡은 고양이

장면은 순식간에 이렇게 바뀌어버렸다. 우리집에서는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일이라 경철 고양이도 이제는 제 형의 모든 행동에 담담해진듯 뒷쪽 바구니로 자리를 양보하고 아무 생각없이 앉아있고 우리의 금쪽 같은 하루는 또 이렇게 지나갔다.


아무튼 집사에게 오늘의 하이라이트는 제 귀 모양 따위는 새까맣게 모르고 완벽히 숨었다고 믿는 순진한 내 '귀 쫑긋 고양이'였다 ^^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

  • 반까버맘
    2020.11.25 16:11

    이궁 울 경철이...
    맨마지막 사진
    모든 건 다 내꺼라는 철수와
    모든 걸 다 내려놓은 경철이
    이래도 저래도 귀여우니 어쩌란 말이냐~~~

  • 반까버맘
    2020.11.25 16:12

    아니 왜 같은 글이 두번 올라갔을까요? @.@
    마이다스의 손도 아닌데.......

  • 반까버맘
    2020.11.25 16:12

    아니 왜 같은 글이 두번 올라갔을까요? @.@
    마이다스의 손도 아닌데.......

    • 2020.11.25 16:23 신고

      아, 요즘 티스토리가 전체적으로 뭔가 좀 이상해요. 저도 다른 블로그에거 이런 경험이 있었어요 ㅎ 한 번 쓰고 두 번 받으면 좋은 일인데 그게 돈이라야 좋지 말입니다 ㅍㅎ~

  • 2020.11.27 12:02 신고

    ㅋㅋ 삐죽 나온 귀가 넘나 귀여워요~ㅋㅋㅋ 냥이들은 신기하게 빼꼼히 보이는 신체부위가 그렇게 귀여울 수가 없어요~ 그게 어디든지요~ ㅋㅋㅋ
    마지막 사진의 희미한 경철이 표정이 보이는 것 같아 넘 귀엽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