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그릇으로 태어났지만 그 그릇에 똥담아 먹는 고양이 형제

금그릇에 똥담아 먹는 고양이 형제? - 금그릇 이야기는 어제 했고(2020/10/18 - [사람] - 고양이 집사의 흔한 불금 밥상과 특별한 고양이 밥그릇) 오늘은 똥 담아 먹는 이야기를 하려 한다 ㅜ.ㅜ

밥을 먹는 고양이 형제[눈 감고 이마는 찡그리고 진리의 미간]

즈들 이모는 고양이들이 그릇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으면 집사가 쓰라고 허해 주셨지만 집사에게까지 안 돌아오게 생겼다. 이 그릇을 몹시 마땅해 하시고 더구나 그 마땅한 그릇에 똥을 담아주니 더더욱 마땅해 하신다.

눈까지 질끈 감고 맛있게 드시는 고양이 형제[금그릇에 똥 담아 드리는 것을 몹시 마땅해 하시는 고양이 형제]

아까부터 왜 자꾸 똥똥 하는겨? - 사실 이 고양이 형제의 식이 알러지가 의심 된다는 판정을 받은지 꽤 됐고 둘 중 철수가 훨씬 더 심한 증상에 시달리고 있는데 원인으로 의심 되는, 평생 먹어온 성분이 진짜로 똥 같은 파우치를 어쩔 수 없이 계속 먹이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진짜로 통곡 하고 싶다)

맛있어서 입맛을 다시는 하얀 고양이

고양이는 물을 잘 안 마시는 동물이기 때문에 습식을 먹이는 것이 건강에 압도적으로 유리한데 이 고양이 형제는 다른 습식은 무조건 거부 하시고 이 습식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신다. 알러지가 있으면 안 먹이면 되지 않겠냐고 속 모르는 분들은 말씀 하시겠지만 어떻게 설득해 물을 마시게 할 수 있는 동물도 아니고 수분 섭취가 부족하면 그 날로 당장 소변양에 문제가 생기는 것이 눈에 띄기 때문에 습식을 안 줄 수도 없다. 고양이는 그렇잖아도 신장과 방광 계열이 유난히 약한 동물들이니 더더욱 신경이 쓰이는 일이라 울며 겨자 먹기로 이것이라도 먹이고 있는 것이다.

습식을 먹는 고양이 형제

이 파우치가 즈들 입에 얼마나 맞는가 하면

고양이가 먹은 밥그릇

밥 먹을 때도 아닌데, 그릇을 좋아하나 안 하나 시험 해보려고(그릇은 백 점 만점에 이백 점) 준 밥을 이렇게 거의 다 먹었다. 특히 철수 고양이는 더 깨끗이 비웠다. 뭐라도 잘 먹으면 좋긴 하지만,

발가락을 쫙 펴고 그루밍 하는 고양이

그걸 먹고 나서 이렇게 샅샅이 그루밍을 시작 하시면 집사는 돌아버릴 지경이 된다. 이 아이들을 봐오신 분들이라면 모두 아시다시피 철수가 탈모와 가려움 증상에 시달리고 있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그루밍을 하기 때문이다. 심인성은 아닌 듯한 것이 천연 안정제를, 유명한 질켄 포함 현재의 테아닌까지 해를 넘기도록 꾸준히 먹여도 아무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

그루밍 하다 집사 눈치를 보는 고양이

그렇게 미친듯이 그루밍을 하다가 문득 제 정신이 들었는지 한 쪽만 마징가 귀를 하고 (이 와중에도 고양이 외모는 어떤 자세를 해도 압도적인 균형미를 발산, 새삼 홀딱 반해 버리게 만든다)슬쩍 집사 눈치를 본다. 내가 이럴 때는 "철수야, 쫌!"을 자동발사 할 때가 더러 있기 때문에 이 과한 그루밍을 집사가 싫어한다는 걸 인지한지는 오래 됐다.

그루밍 하다 생각에 잠긴 고양이

하면 안 되나, 하지 말까, 깊이 고민하는 눈치지만... 어느 시점부터 집사는 다 포기하고 알러지를 동반자 삼아 함께 가기로 마음을 먹기도 했지만 사람 욕심이 어디 그런가, 내 새끼 한 점 불편함 없이 건강하게 자라주기를 바라는 것이 인지상정이라 오늘도 금그릇에 어쩔 수 없이 똥을 담아 먹인 집사의 속은 지옥과 천국을 몇 초의 속도로 변덕스럽게 헤매고 있다. 그거라도 먹어주고 이나마도 건강을 유지하니 다행이고 고맙지 포기하자, 했다가 다시 또 욕심 많은 어미의 마음이 되는 그런 것...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20.10.19 10:12 신고

    마자요... 소변양 때문에 좋아하는 건사료 맘껏 못주고 잘 안 먹는 습식만 줘야 하는 마음.... 초동인 신부전용 습식이 아니어도 동결건조 없으면 입도 안 대요.. ㅡ.ㅡ
    근데 밥그릇 정말 이뻐요~ 이쁜 건 냥이들에게 주고 싶어요~ㅋㅋㅋ
    저리 잘 먹어주니 참... 영원한 딜레마.....

    • 2020.10.19 10:15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병원도 무서워서 못 데려가겠고, 달리 무서운 게 아니라 무서운 소리 들을까봐요 ㅜ.ㅜ 저거라도 먹고 상태 유지하면 그걸로 감사할 일이다, 늘 다독이고 있어요...

  • 반까버맘
    2020.10.20 11:51

    역쉬 집안 내력이었군요 예술가.....
    이천 도자기 도시에나 가야 볼 수 있는 작품이네요
    저흰 어떤 그릇에 줘도
    얌전히 잘 먹다 낚시질하며 먹어 흘리는 반디
    퍽퍽거리며 먹다가 흘리는 까미
    주어진 양을 언능 먹어치우고 오빠 밥그릇 탐해야 해서 급히 먹느라 흘리는 개버찌 가 있습죠...>.<
    참으로 언제나 봐도 내공이 느껴지는 금밥그릇 "받침대" 예술적입니다~~

    • 2020.10.20 12:29 신고

      ㅎ, 그 내력도 여러가지가 있습죠~ ㅡ.ㅡ
      우리는 경철이가 그렇게 혀로 축구를 하면서 밥을 먹어 1/3은 밖으로 차냅니다 ㅋㅋ
      그런데 그 댁에는 우리집에 없는 3종류가 있군요. 낚시질 하는 꼬라지 진짜로 귀엽지 않아요? ㅋㅋ

  • 반까버맘
    2020.10.20 15:15

    아니 여러마리랑 같이 먹는 밥도 아니고 혼자 먹는데도 왜 그럴까요...
    요즘 거실에 앉아있음 반디가 쉥~~ 그 뒤를 버찌가 쉥~~
    바람이 제법 차답니다...-.,- 전력 질주를 하거든요
    참 저희 캣폴 드뎌 구매했어요 사진 보내드릴게요

    • 2020.10.21 09:04 신고

      챗폴 넘나 좋아보여요, 미끄럼틀꺼정~ 하아... 제 정신이 아니어서 댓글 한 번 다는데 삼백년 걸려요, 자꾸만 오타가 나서. 요 며칠 혼이 꾹 빠져나갈 일이 있었거든요 . 슬프지만...

  • 반까버맘
    2020.10.21 10:02

    며칠간 폭풍 검색으로 찾았어요 가*~ 보다 저렴하면서 미끄럼틀까지 가능하더라구요
    셋이 설치하느라 장난아니었어요 서늘한 날씨에 땀이 땀이...
    필요할땐없는 인간 욕도 하면서 말이죠 ㅋㅋㅋㅋ
    아크릴은 무조건 해야 한다고 애들이 난리쳐서리 포함했는데 버찌 설치하자마자 들어가서 그루밍하고.......
    반디는 버찌 피해 도망가는 디딤판으로 아크릴해먹을 쓰네요^^;
    까미는 두 발만 틀에 댔을뿐 들어가고픈 생각은 1도 없대요

    • 2020.10.21 10:11 신고

      잘 하셨어요. 캣폴은 누구나 쓰는 물건이니 아마 까미도 시간이 지나면 올라갈 거에요. 해먹은 장담 못하지만요 ㅋㅋ 우리 경철도 가끔 드가긴 하는데 맘 놓고 안지를 못하더군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