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치를 뺏기고 세상 전부를 잃은 고양이 형제

이제 7월도 막바지로 들어섰으니 우리집 고양이 형제의 밥 위의 고명을 동결건조 참치로 바꿔 먹인지도 거의 한 달이 됐다. 이 전에는 닭가슴살이나 오리가슴살을 먹이고 있었는데 식이 알러지가 의심 된다는 의사 선생님의 소견으로 (자세한 알러지 검사는 못했다. 검사 종목에 따라 비용은 1묘당 20 ~40, 주먹구구로 말하면 적어도 백만 원은 있어야 검사하고 이런 저런 사료를 찾고 등을 할 수 있다는 사전정보에 돈이 아까운 것이 아니라 내게는 그만한 돈이 없어서 아예 엄두를 못냈고 그렇게 알레르겐을 찾아내도 더 큰 함정은  딱 찝어서 "이걸 먹이면 된다"가 어디에도 없다는 것이다)혼자 속앓이를 하며 종종걸음을 친지 몇 달 째이다.


따라서 지난 달에는 가장 흔히 먹어왔던 "조류"관련 음식들을 모두 끊고 네 발 달린 짐승이나 생선류로 식단을 바꿔 보자는 생각에 두 녀석이 공히 좋아하는 생선류(철수는 바다 생물로는 게와 참치만 먹는다)인 동결건조 참치를 밥에 토핑으로 얹어주기도 하고 약 먹은 후 보상으로 건네기도 하는 중이었는데...

식이 알러지로 눈 윗털이 빠진 고양이

철수의 상태가 서서히 이렇게 변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지금은 빨간 뾰루지 같은 것이 보이지 않지만 그런 것도 났었고 같은 쪽 입술 가에도 같은 현상 그리고 시커먼 귀지, 그것도 어느 날 밤에는 해먹 안에서 자다가 캣폴 전체가 덜덜 흔들리도록 귀를 긁어대 자다말고 일어나 귀지 청소를 한 일도 있었는데 시커먼 귀지가 그야말로 폭발하고 있었다 - 사진을 찍어두려다 집사의 부실함이 무에 자랑이라고... 하는 생각이 들어 그만 두었다.


아무튼 철수의 이런 증상이 시점으로 봤을 때 딱 결부되는 것은 참치 뿐이라 (이 외에 다른 의심 되는 것들은 나중에 다른 주제로 언급 할 것이다) - 철수는 원래 생선 베이스 음식을 좋아하지 않는데 어쩌면 사람도 그렇듯이 본능적으로 자신의 몸에 좋지 않은 것은 당기지 않는 그런 현상이었나 싶기도 하다.

밥을 먹지 않고 돌아서는 고양이

그리하여 전격적으로 참치가 빠진 아침밥을 차려놓고 "밥 먹자~"하고 부르니 먹신 경철 고양이가 먼저 쪼르르 식탁으로 가더니 이쪽저쪽 살피다가 이런 표정으로 돌아선다 - 무슨 설명이 더 필요하랴...?

못마땅한 표정으로 걸음을 옮기는 고양이

"AC! 난 이따위 밥은 안 먹을란다!" 잔뜩 약이 오른 표정으로 결연히 발걸음을 옮긴다.

식탁을 살피러 가는 고양이

식탐이 거의 없는 철수 고양이도 제 동생이 저런 표정으로 식탁을 떠나니 무슨 일인가 궁금 했는지 의심스러운 발길로 천천히 식탁 쪽으로 다가간다.

자리를 떠나는 고양이와 돌아오는 고양이

다른 사진 끼워넣을 필요도 없이 이후의 이 장면이 두 고양이 형제의 다른 성격을 극명하게 드러낸다. 철수는 밥을 스윽~ 한 번 훑어보고는 미련 없이 자리를 떠나고 경철이는 그 새 다시 돌아와 "이거라도 먹자"이다.

밥을 먹으며 입술을 핥는 고양이

아고 불쌍한 시키... 야아는 참치에 알러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오히려 귀지가 대폭 줄어들고 조금씩 끼던 눈꼽도 사라지는 등 호전 반응을 보여 먹여도 되는데 공간마다 문이 따로 달리지 않은 집구석 여건상(집구석이 하도 좁고 고양이들 움직임을 위해 입주 하면서 문을 떼거나 닫을 수 없게 모두 고정 시켜버렸다) 식탁을 따로 마련 할 수도 없다 (식사 시간 외에 몰래몰래 하나씩 집어 먹이는 수 밖에...) - 그러니까 경철 고양이는 조류에 알러지 반응을, 철수 고양이는 생선에 알러지 반응을 하는 것 같다.

마주보는 고양이 형제

"야, 니는 그거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더나?"

"그람 굶나...?"

고양이 형제의 대화

"휴우... 나도 맛있어서 먹은 건 아이다..." 앙 다물은 입술이 말 한다. 

"에이그, 한심한 넘~"

불만스런 표정의 고양이 형제

그리고는 두 형제가 약속이나 한듯 같은 표정으로 집사를 바라본다. 저 눈빛들에 무엇이 담겨 있는지 굳이 설명할 필요도 없어보인다 ㅜ.ㅜ

식이 알러지 증상을 보이는 화 난 고양이

마징가 귀까지 하고 화를 내는 철수의 표정은 더구나 가관이다. 하지만 사진에도 확실하게 보이듯이 아이 꼴이 저렇게 됐는데 어떻게 좋아한다고 계속 먹일 수 있으리...

기분 상한 고양이의 표정

"니 암만 그래도 참치는 인제 못 준다!"

"그람 나도 밥 안 먹는닷!"

기운 없이 늘어진 고양이

그리고는 대장 고양이 체면에 좀체 들어가지 않던 바구니 동굴로 기어들어가 세상 다 살았다는 팔을 앞으로 쭉 뻗고 최대한 처량한 자세로 널부러져 버린다.

기운 없는 표정의 고양이

그리고 조금이라도 요기를 한 하얀 고양이도 역시나 허기만 때웠을 뿐 세상을 다 잃은듯한 기분은 마찬가지인 모양이다... 그깟 참치가 뭐라고 두 녀석 공히 이렇게 세상 다 잃은 척을 하는지, 하지만 집사로서는 세상 없어도 그 잘 난 것과 느들 건강과는 못 바꾼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아마도 당분간 계속 될 것 같다 ㅜ.ㅜ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

  • 반디까미버찌맘
    2020.07.30 17:20

    헉 반디 첨 왔을때도 눈썹 위 털이 성글성글해서 보호소 팀장님께 물었더니 원래 그런거라고 했었는데...
    제가 고양이를 첨 키워서 그런 줄만 알았어요...까미도 눈썹위만 성글해서 옅은 핑크 살이 비치거든요...
    알레르기 탈모 여따니!!!!!

    • 2020.07.30 17:22 신고

      그 현상은 다 그런 거 맞아요. 철수는 지금 좀 더 나가서 뾰루지도 났다가 그 자리가 털이 많이 성글어진 상태에요. 눈 위부터 귀까지 가는 길에 털이 좀 적은 건 정상! ^^

  • 반디까미버찌맘
    2020.07.30 17:25

    아 또 생각났어요 까미도 온지 얼마안되서 한쪽귀를 너무 털어대고 털에 여드름 같이 빨간게 나서 병원에 갔었는데
    까만귀지 나온다고 혹시 진드기인지 연고 발라주시고 담에 갔더니 귀 내시경으로 보니 귀진드기는 아니고 그냥 까만 귀지라고 하셨던 기억이 났어요
    여드름은 밥그릇을 프라스틱 말고 사기그릇이나 스텐으로 바꿔 줘보라고 하셨던...

    • 2020.07.30 17:28 신고

      아마 까미도 사료를 새로운 것으로 먹어 잠시 그랬을 거에요. 그릇은 원래 플라스틱, 그리고 깊은 그릇에 먹이면 소위 턱드름이라는 것이 생기고요. 까만 귀지는 몇 달에 한 번씩 젖은 솜으로 가볍게 닦아줄 정도면 정상이에요. 집고양이에게 진드기 생길 가능성은 아주 낮지요 ㅎㅎ~

      울 철수는 뭔가에 심히 반응을 하는 중인데 일단 참치를 가장 의심하고 있어요

  • 반디까미버찌맘
    2020.07.30 17:27

    아~~~ ㅋㅋ 제가 왕초보라니까요 ㅋㅋㅋ
    그나저나 차려준 밥 냄새 맡고 돌아서 가버리면 맘이 철렁하는데...우짠대요... ㅜㅜ
    이 와중에도 마징가 귀 철수 귀여워서 어쩔~~>.<

    • 2020.07.30 17:29 신고

      오늘은 더 해요, 아예 식탁 근처에 가지도 않고 둘 다 잠만 자고 그루밍만 해요. 저도 이 시간까지 커피만 마시고 배 고픈 줄 몰라요. 세 식구가 죽자고 맘 먹었나 해요 --;;

  • 반디까미버찌맘
    2020.07.30 17:34

    오~~~단식투쟁 장난아니네요.
    비바님이 드시면 치사하다는 생각에 먹을지도 몰라요
    어여 저녁 드세요~~가까운 곳에 계시면 뜨끈한 갈비탕 사드리고 싶은데...(오늘 점심에 갈비탕 넘 맛나게 먹은게 생각나서요^^) 마음만 살짝 날려드려요~~

    • 2020.07.30 17:37 신고

      부러워요, 맛 있는 게 다 있다니... 저는 배 고파 죽을 지경이 아니면 입에 뭘 넣는 게 귀찮아요. 배가 부르면 또 그것대로 귀찮고요 ㅎ;;

      야아들은 이렇게 며칠 견디다 보면 먹게 되지 싶어요. 동물들이 배 고픈데 맛 없다고 안 먹으면 그건 병이니까요. 내일이나 모레쯤 되면 먹지 싶어요, 기다리는 마음이 찢어져서 문제지요. 탈수도 무섭고...

  • 2020.07.30 22:01 신고

    두 야옹님의 표정이 한마디로 <살아있네>군요. 저도 요즘 우리 마루님이 사료는 잘 안먹고
    참치하고 닭고기만 먹으려고 해서 걱정입니다. 저도 동물병원 가서 병원비 나가는 거 엄청 부담스러운데.
    그래도 기본적인 건 꼭 해야죠. 심장사상충이랑 검사하는 거랑 구충제. 또 똥 잘 싸라고 유산균까지.
    아~ 집사의 길은 보통이 아니죠. 정말 철수 님의 마징가 귀는 압권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20.08.02 19:56 신고

    마자요.. 저러면 절대 못 주죠.. ㅠㅠ 우짠대요... 북어나 가자미 동결건조도 그럴까요? 동결건조 없이는 밥을 안 먹으니 참 힘든 일이에요.... 배고프니까 살려고 먹게 하는 게 참 미안하고 짠해요.. 그래도 오래 함께 하려면 어쩔 수 없지만요..

    • 2020.08.02 20:29 신고

      철수는 생선류를 참치 밖에 안 먹으니까요... 먹는 것 때매 마음도 아프고 머리도 아프고 완전 속 상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