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많은 고양이 집사라고 까불지 마라

결론부터 말 하자면 - 병원에서 선생님께 혼 난 셈이 됐다 

어디 보자~ 시며 반갑게 아이를 꺼내 귀를 열어보시더니 "이렇게 소독이 안 돼 있어서..." 가 첫마디였다. 집사는 집사대로 "잉?!"

병원에만 다녀오면 식욕폭발하는 고양이[병원에만 다녀오면 식욕폭발하는 고양이]

나는 나름 아이에게 할큄을 당해가며 한다고 열심히 했는데... 변명 따위 필요도 없다, 선생님이 하시는 걸 보니 전혀 다르다. 그리고 아이가 잘 제압당해 귀를 내주고 있다. - 물론 안정제도 먹었고 간호사도 있었고 나도 있어서 두 사람이 잡아준 탓도 있겠지만 아무튼 전혀 달랐다. 나는 혹시 절개 해놓은 곳이 덧날까봐 소독약을 거즈에 묻혀 안쪽 바깥쪽에 대고 톡톡 두드려주는 수준이었는데 선생님은 절개한 곳 사이로 고름도 짜내고 그 동안 나와 엉겨 있던 피고름들을 말끔히 닦아내시는 것이었다

피고름으로 얼룩진 털로 밥 먹는 고양이[피고름으로 떡이 졌던 털을 선생님이 빗어서 정리 해주고 남은 자국이 확연히 보이는 옆모습이다]

나는 그렇게 하는 것이 소독인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 그리고 생각 했다 하더라도 상처가 아플까봐 혹은 덧날까봐 절대로 그렇게 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밥 먹다가 집사를 돌아보는 고양이

그러니 경력 오래 된 경험 많은 집사라고 까불거 뭐 있니, 내 아들뻘이나 될까 해도 서운찮을 만큼 젊은 전문가의 상식은 발끝도 쫓아가지 못하는 것을 - 아마 선생님도 소독이라고 하면 본인이 생각하는 수준의 소독을 집사도 하리라 생각 하셨을 것이다. 그래서 어제는 병원에서 배운대로 흉내는 내 봤는데 아무래도 전문가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는지 가렵다고 털고 깽깽대고 생지롤을 했다

그래서 오늘은 안정제라도 먹이고 언니의 도움을 받아 제대로 해 볼 생각이다. 그건 그렇고 이 아이는 왜 병원에만 다녀오면 이렇게 식욕이 대폭발할까나 - 환묘용 캔을 하나만 따 주었더니 모자랐던지 평소에 거의 안 먹던 건사료를 씹지도 않고 삼키고 있다. 더구나 이 날은 처음으로 병원에서 따로 안정제를 맞지도 않았고 집에서 먹고 간 그 약 기운으로 치료를 마치고 왔는데 말이다

집사에게 할 말이 많은 고양이

"야아~ 대단하다 대단해!" 철수가 제 동생을 보고 그러는 것만 같다. 왜냐하면 이 고양이는 식탐이 거의 전혀 없는 편이니 저 꼴을 하고도 배가 터지도록 먹어대는 아이가 이상해 보이기도 할 것이다

생각이 많아 보이는 고양이 모습

철수는 또 다시 어수선함에 조용히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아 철 든 눈빛으로 집사를 바라본다. 미안하다...

편안하게 낮잠 자는 고양이

아, 그런데 이 고양이 좀 보소! 씹지도 않은 건사료를 소화 시키기도 전에 창가에 자리 잡고 곤히 잠이 들었는데 아픈 이후로 처음 보는 편안한 모습이라 선생님의 손길이 얼마나 개운했는지 저 잠 든 표정에서 고스란히 느껴지는 것이다. 뽀송하게 빨아 말린 새 넥카라까지 했으니 더더욱 상쾌 하겠지~

곤히 잠든 귀여운 내 고양이

정말로 개운하게 목욕하고 새로 옷 갈아입고 뽀송뽀송한 개운함을 느끼며 잠 든 모습이라 집사의 똥손이 얼마나 미안 하던지... 그러니 경험 많은 고양이 집사라고 까불지 마라, 소리가 스스로에게 저절로 나오더라 

뜨고 있으면 왕방울 수정구슬 같은 눈이 감으면 왜 저렇게 단추 구멍보다 더 작아 보이는지 비밀을 아는 사람? 와중에 저 작아보이는 눈 덕분에 피실피실 웃음까지 나왔다

빨아서 말리고 있는 고양이 넥카라

쓰던 넥카라는 다시 빨아서 세균이 번식 할까봐 제습기 위에 얹어 가능한 한 빠르게 말리고 있는데 이건 방수천이라 솜이 쉽게 마르지를 않는다

선 잠에서 깬 고양이

넥카라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넥카라에는 플라스틱으로 된 전통적인 것과 천으로 된 새로운 것, 두 가지가 있는데 선생님은 천으로 된 넥카라를 팔고 계시면서도 상당히 회의적인 반응이었다. 그도 그럴것이 그저께 그루밍 장면에서도 -[고양이 형제 철수와 경철이] - 고양이 그루밍의 정석-이 고양이가 그루밍 하는 법- 보여 드렸지만 천으로 된 것은 아이가 그것을 손으로 들어올려 거기다 대고 귀를 비벼대니 그 만큼 상처보호 효과가 플라스틱에 비해 떨어져 2차 감염의 가능성과 더딘 회복이 예상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집사 입장에서는 플라스틱으로 된 넥카라를 쓰고 방향조절 높낮이 조절을 잘 못해서 가는 데마다 부딪히고 턱에 걸려 고개가 뒤로 꺾어지고 하는 탓에 아이가 훨씬 성격이 예민해지고 삐꿋만 하면 과잉반응을 하며 밥맛도 잃고 잠도 잃으니 차라리 좀이라도 스트레스 덜 받는 쪽으로 해주고 싶은 것이다. 물론 나도 플라스틱 넥카라를 하면 회복이 두 배는 빠를 수 있겠다는 것을 모르는 바도 아니고 부인 할 수도 없지만 아이가 가는 곳마다 턱턱 걸리며 그 때마다 고개를 치켜들고 뱅뱅이 치는 꼴을 보는 마음도 빨리 회복 시키고 싶은 마음 못지 않게 아픈 것이다. 어쨌든 선생님이 집사에게 져줘서 계속 소프트 넥카라를 하고 있기는 한데...

집에 차려진 수술한 고양이용 약국

이렇게 한 쪽 구석에 경철이 약국을 차려 놓고 있는데 요즘은 내가 그 방향으로 움직이기만 하면 기절을 하고 침대 밑으로 숨어버린다 (저 두 개의 칫솔 용도는 하나는 더러운 귓털용이고 다른 하나는 경철이 직접 못하는 그루밍을 대신 해주는 용도인데 얼마나 그루밍에 목이 말랐는지 한 번 칫솔그루밍을 시작하면 비벼대고 구르고 고로롱대고 한 바탕 난리블루스를 춘다)

치료가 두려워 침대 밑에 숨은 고양이

이렇게 집사의 움직임마다 눈치를 보며 과민하게 반응하는 아이를 보면 더더욱 내가 얼마나 무능한 집사인가를 실감하며 미안해진다. 무엇을 어떻게 더해서 이 아이를 조금이라도 더 편히, 더 빨리 낫게 할지... 많이 아는 척 까불지 마라 집사!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9.10.17 12:23 신고

    경철이 밥 먹는 표정, 곤히 자는 표정 보니 정말 한결 편해보여요~ㅎㅎ 넥카라도 어느 정도 적응되고 상처도 나아가서 그런가봐요~ 맘놓고 귀엽다 할 수 있어 좋아요~ㅋㅋㅋ 철든 표정의 철수는 짠하지만요.. ^^
    저라도 천넥카라 해줬을거에요.. 근데 역시 수의사쌤이 전문가는 전문가시네요~ㅎㅎ

    • 2019.10.17 21:07 신고

      언제까지 아이를 이런 고생 시킬지 막막해요. 언제난 끝이 날지. 한 가지 다행인 것은 덥지 않다는 것 정도... ?

      내일 또 병원가서 혼 나지 않을지 모르겠어요. 저는 아무리 해도 선생님처럼 야무지게는 안 되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