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양이 이개혈종 수술을 한 후에

지난 번 글에서 첫 모습이 이것이 될 것이라고 썼던 만큼 지난 번에는 회복실에 누워있는 전신 샷이었고 오늘은 아직 마취에서 전혀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얼굴 모습이다

이개혈종 수술 후 회복실에 누운 고양이

아이는 저러고 있는데 집사라는 인간은...

이개혈종으로 귀가 부풀어오른 고양이

위에 사진이 병원으로 가기 위해 안정제 먹이기 직전의 모습이다. 늘 눈치는 빨라서 저한테 집사가 뭔가 할 것 같은 느낌이면 재빨리 침대 밑으로 숨어버리는데 이 날은 바구니에 앉아 있길래 바구니 채로 휙 끌어내서 안정제를 먹일 수 있었다 (이것에 대해서는 지난 글 중 "제 손으로 넥카라 바꿔끼는 고양이"에 좀 더 많은 설명이 있다) - 석션 후 상태가 더 나빠진 것이 눈에 보인다. 귓구멍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물이 차서 귀를 덮어버릴 정도가 됐다

스크래칭 후 케이지를 들여다 보는 고양이

약 40~50분이 지난 후 안정제 기운이 슬슬 돌기 시작할 즈음이다. 한 바탕 스크래칭을 하더니 그 자리에 가만히 앉아 캐리어를 바라보면서 깊은 생각에 잠긴 듯 보이는데 이 고양이는 과연 어떤 선택을 했을까?

케이지 안에 스스로 들어가 냄새 맡는 고양이

역시 천재 고양이답게 탁월한 선택을 했다. 제 발로 들어가 자리를 아주 제대로 잡고 앉아 이리저리 냄새를 맡아보는 모습이 "나 이제 이거 타고 가는거지?" 하는 것 같다. 그러기를 10 분 이상, 이제는 출발해야 할 시간이다. 택시가 올라오지 않으면 걸어가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엉덩이 밀어넣고 어쩌고 할 필요도 없었다. 그냥 큰언니와 둘이서 앞뒤 한 쪽씩 지퍼만 닫고 끝

우울증에 빠진 고양이

요즘 들어 유난히 더 집사가 미안함을 느끼는 철수는(철수는 늘 좀 사람 같아서 집사에게서 고양이 대접을 잘 못 받는다) 이런 어수선함에 관여하지 않으려 한다. 진심 우울증 같은 모습을 보이는 때가 많다 - 경철이 아프고부터 부쩍 심해진 것 같고... 어쨌든 병원은 가야하니 바쁜 마음에 아이한테 인사 한 마디 안 건네고 나온 것이 뒤늦게 알아졌다

마취에서 덜 풀린 상태로 케이지에서 나오는 고양이

병원에서 찍은 사진은 위에 큰 언니의 핸드폰으로 찍은 것이 전부이고 이 모습이 집에 돌아 왔을 때의 첫 장면이다. 좀 안정이 되게 캐리어를 잠시 열지 말자고 마음먹었었지만 안에서 하도 푸덕거려 오히려 좁은 곳에서 여기저기 벽에 귀를 박아 댈까봐 열 수 밖에 없었다. 전신마취를 한 것이라 다른 때와는 전혀 다른 것이 이 번에는 고개조차 가누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어이 움직이려고 한다

고양이 이개혈종 수술 후 귀 바깥 쪽

보통은 안 쪽에만 꿰매는데 경철이는 매우 상태가 심한 경우여서 밖에도 약간의 절개와 함께 꿰맸다고 설명하신다

고양이 이개혈종 수술 후 귀 안 쪽

안 쪽은 길게 가운데를 자르고 상처는 그대로 두고 양쪽만 봉합을 한 상태로 저렇게 상처를 한 동안 열어놔야 피와 고름 등이 빠진다고 설명하셨다. 그리고 그 날이 금요일었는데 월요일에 다시 상태를 보자고 하시는데 집사, 또 우긴다 - 아이 안정제 너무 자주 먹이는 거 싫다, 좀 더 있다 오면 안 되나? 하고. 그럼 언니에게 귀 사진 찍어보내고 일단 약 처방만 받는 방향으로 해보자고 또 져주신다. 


그러자 하고 집에 돌아 왔는데 내가 우겨 잘 된 일 하나도 없다는 것이 시간이 가면서 점점 더 깨달아지고 선생님이 보자고 할 때 보이는 것이 맞다, 지난 번에도 혼자 갔다가 이 사단이 나지 않았느냐... 그래서 내일(이 글이 공개 되는 월요일) 안정제 자주 먹고 나발이고 오라신대로 가기로 단단히 마음을 먹었다 - 이유는 내일 이야기로 이어질 것 같다

마취에서 덜 풀린 고양이가 움직이는 법

이 자세는 군인들이 하는 훈련 중에 뭔가 정확한 이름이 있지 싶은데 낮은 포복? 몸전체를 땅에 꼭 붙이고 팔꿈치조차 세우지 않고 앞으로 기어가는 딱 그 자세인데

고양이 제대로 안는 법

머리를 가누지 못하니 자꾸만 이쪽저쪽 쳐박으려 해 집사가 머리 받치고 따라다니다 도저히 기운이 달려 아이를 안아 들었다. 사진에는 안 찍혔지만 집사의 한 손은 아이 엉덩이를 받친 상태다. 혹시 누군가가 고양이를 저렇게 함부로 안아도 되나 오해를 할까봐 노파심에 설명한다 

집사에게 안겨서도 무엇인가를 뚫어지게 바라보는 고양이

고양이를 안을 때는 반드시 네 발이 어딘가를 디뎌서 안정감을 느끼도록 해야만 한다(사람처럼 뒤집어서 얼굴 마주 보며 안으면 절대로 안 된다) 목을 가누는 아이라면 집사의 오른손은 배를 가로질러 받쳐야 하지만 지금은 목을 받쳐야 하는 상황이라 저 꼴로 안을 수 밖에 없었다

마취에서 덜 풀린 상태의 고양이

그렇게 안겨서는 자꾸만 두 팔을 허우적대며 어디론가 가려고 한다 - 시선을 보면 분명한 목표가 있다

무엇인가 이야기를 나누는 형제 고양이

쥐 죽은 듯 조용히, 겁 먹은 눈으로 주위를 철수가 맴돌던 다가와 경철에게 말을 붙인다
"동생아, 마이 아파?"

"내 꼴 봐라, 안 아프겠나..."

수술 후 마취 때문에 고개를 가누지 못하는 고양이

앞으로 헤치고 나가려는 힘이 어찌나 센지 집사 팔은 점점 더 조여진다. 그렇게 안고 시간을 보내다 어느 정도 고개가 가누어져 살림하는 사람인 큰 언니는 살림하러 보내야만 했고 (여기까지 집사가 등장한 장면은 모두 카메라라고는 평생 처음 손에 들어본 언니가 찍은 것인데 버릴 것이 거의 없을 정도로 잘 찍었음에 고마움을 표시한다)

수술 후 마취에서 깨어난 고양이

바닥에 내려놓고 집사 혼자 있으면서 잡은 첫 장면인데 다음 장면은 내일로 이어진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9.10.14 11:25 신고

    스스로 이동장에 들어가는 천재 고양이 경철이~ 짠한 와중에도 귀여움을 선사해주네요~ㅎㅎ
    오늘 다녀오신 경과가 좋길 바랍니다~!!
    고부해 보니 안정제가 몸에 그리 해롭지 않다고 하더라고요. 스트레스 심하게 받는 것보다 훨씬 나으니 부담갖지 말래요~ ^^

    • 2019.10.15 16:52 신고

      어제 병원 갔다가 소독 제대로 못 했다고 선생님께 혼났슴다... 저하고는 많이 다르게 하시더군요. 잘 아물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는 하시네요

    • 2019.10.15 16:57 신고

      아휴... 정말 다행이에요~!!! 한시름 놓았어요~~ㅎㅎ 아무래도 수술 상처가 우리가 보기엔 짠해서 그랬나봐요..
      이제 나을 일만 남았으니 맘 편히 잡수셔요~!! ^_^/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