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손으로 넥카라 바꿔끼는 고양이

우리집에는 거의 그런 고양이가 한 마리 있다. 넥카라를 제 손으로 바꿔끼는 재주가 있는, 동물병원 간호사 인정 천재 고양이!

편안한 것인지 혀를 낼름거리는 하얀 고양이

이렇게 밖에 나와 있으면 제법 평혼 하길래 이제 제법 적응이 됐나보다

동생 목에 걸린 그것이 무엇이냐고 묻는 형 고양이

다만 아직 적응을 못한 건 철수 일뿐

오랜만에 얼굴을 마주한 고양이 형제

"야, 너 머리에 그거 뭐야"

"왜, 내가 머?'

동생이 행동이 그저 이상한 형 고양이

"엄니, 난 자아가 암만해도 이상해 보여요"

이 때까지 해도 평온해 보이던 고양이

"안 이상해, 귀 나으면 금방 풀거야~"

그런데 나중에 생각하니 어쩌면 철수 고양이가 저 위에 장면에서 "야 이시키, 꼴이 그게 뭐야, 당장 풀어버렸!" 하고 경철의 자존심을 건드렸을지도...

한 순간에 바겨버린 고양이 형제의 풍경

그런데 이것이 진짜로 거짓말 한 개도 안 보태고 바로 다음 장면이다. 물론 더 찍을 장면이 없어 카메라는 쉬었지만 아까에 비하면 이렇게 생뚱맞기 짝이 없는 장면이 탄생한 것인데... 숨은 그림 찾기! - 아니, 달라진 그림찾기!!!

넥카라를 바꿔 쓴 고양이

정답은 이것이다. 넥카라!

동생 고양이가 벗어던진 넥카라가 신기한 형 고양이

내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 나는 아이가 귀가 가려워 대신 넥카라를 긁어대면 마음이 아려서 차라리 안 보고 만다는 생각으로 잘 쳐다보지 않는데 어느 순간 조용해진 데다 아이 숨소리가 너무 평온한 한 숨에 가깝게 들리길래 돌아보니 저 꼴을 하고 있었다. 아니 사실 저꼴을 하고 있었던 게 아니라 넥카라를 풀어헤치고 여유롭게 귀를 바락바락 긁다가 집사에게 딱 걸려 다시 목에 칼을 찬 신세가 된 것이다

동생이 벗긴 넥카라를 신기하게 구경하는 형 고양이

철수 : 야아~ 너 재주 좋다!

경철 : 췌에~ 뭐 그깟 걸 가지고!

넥카라를 바꿔 낀 고양이

그리고 이 넥카라마저 두 번을 더 벗어 던졌는데 재주가 어찌나 신기에 가까운지 침대 밑에 들어가 어디 한 곳에 카라를 걸고 머리를 아래 살짝 숙여 빠져나오는 수법을 쓰는 듯 보였다. 두 번째는 어찌나 도분이 나는지 다리를 잡고 거칠게 끌어내 "이러면 목 졸려 죽지 않을까" 걱정이 될 만큼 꽉 졸라 매놓고 아이 상태를 살폈는데

햇빛 아래 평온해 보이는 고양이

밥만 잘 먹고 잠만 잘 자더라

뭔가를 핥고 있는 고양이

그 와중에 어디선가 빠지직빠지직

빵봉지를 가지고 노는 고양이

어디서 났는지 빵봉지를 씹고 뜯고 즐기는 철수 고양이 - 야, 이 시키! 하며 뺏았다가 금새 마음을 바꿔먹고 돌려줬다. 이 와중에 왜?인지는 두 마리 이상의 집사라면 다 이해하시지 싶다 - 미안해서, 이런 상황이 닥쳐 제대로 관심도 못주고 때로는 끼니도 놓치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 미안하고 또 미안해서...

고양이에게 약 먹일 때는 잘 감싸 안아야 한다

수술은 오늘 오후(10월 11일) 3시 30분으로 예약 돼 있다. 그러려면 2시에 안정제를 먹여야 한다 (성질 더러운 고양이 병원에 데려갈 때 쓸 수 있는 꿀팁이다 - 정말 상상 이상으로 성질 더러운 넘들 있는데 이럴 때는 선생님께 이야기 하면 안정제를 미리 주신다)


[고양이 약 먹이기]

이것은 안정제 뿐 아니라 어떤 알약이라도 먹일 때 정말 유용한 것인데 집사님들은 잘 봐 두시라 (울 큰언니가 똥손으로 찍어 사진은 별로지만)


1. 일단 집사가 고양이를 잘 싸 안는다 - 신축성이 좋은 치마를 입고 있으면 가장 좋다, 왜냐하면 아이를 치마폭으로 완전히 감싸안을 수 있기 때문인데 이 때 중요한 것은 아이의 두 팔이 자유롭지 않도록 목만 내놓고 싸안아야 한다

고양이 약 먹이는 방법

2. 집사의 한 손을 그림처럼 고양이 머리 위로 해서 송곳니 사이로 엄지와 검지를 넣어 아이 잇몸이 다치지 않게 충분히 벌린다

3. 나머지 한 손으로 아랫턱을 가운데 손가락으로 손가락 넣기 좋게 약간 벌리면서 엄지와 둘째 손가락을 이용해 가능한 한 목구멍 깊숙이 약을 밀어넣는다

약을 먹고 두 눈을 부릅뜨고 삼키는 고양이

4. 그리고 즉시 아이 입을 닫고 (삼킬 때까지 절대로 벌리게 하면 안 된다) 목을 살살 쓸어준다

5. 아이가 혀를 내밀고 입맛을 다시며 도리도리를 하면 99% 삼킨 것이다 - 그러나 이 중에는 천재 고양이도 있어서 혀내밀고 입맛 다시고 도리도리 다한 다음에 돌아서서 카악카악~ 뱉아내는 고양이도 있다 (두달 동안 하루에 두 번 약 먹이면서 족히 열 번은 경철 고양이에게 속았다. 고양이가 천재가 아니라 집사가 바부겠지...)

또 다시 혼자 집을 봐야 하는 불쌍한 내 고양이

약 먹이고 한 시간이 지났다.

"철수야 집 보고 있어, 우리 병원 갔다 올게~"

"췌!, 오든가 말든가!"

수술 후 마취에서 회복 중인 내 고양이

그리고 이것이 내일 이어지는 이야기의 첫 장면이 될 것이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9.10.12 18:55 신고

    11일이면 어제 수술했나요..? 오늘 쓰신 글이니 오늘 오후이겠죠..? 수술은 잘 됐지요? 입원실에 있는 경철이.. ㅠㅠㅠㅠ 이상하게 저 안에만 들어가 있으면 너무 속상하고 짠하고 맘 아파요..
    그대로 이제 나을 일만 남았네요~! 초고속으로 회복되길 기도합니다~!! ^_^

    • 2019.10.12 19:44 신고

      수술 했고 지금은 이틀째인데요... 잘 모르겠어요. 죽는 병은 아니어서 다행이지만요.

      댁에 가서 댓글 달아놨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