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귀엽고 귀엽고 또 귀엽기만 하다

이 고양이 나이가 몇 개로 보이는지 맞춰들 보셔요~ ^^

고양이의 또르르 말려 있는 꽃잎 같은 혀

두 달, 세 달? 저 또르르 말려 있는 꽃잎 같은 혀끝은 방금 어미 젖 빨다가 미처 마무리를 못하고 스르르 잠에 빠진 꼬물이의 모습 아니오? ㅎㅋㅋ

귀엽고 귀엽고 또 귀엽기만 한 고양이

원래 그림은 이것이다. 저 위의 그림은 악마의 편집? 하지만 악마의 편집은 그렇다 쳐도 귀엽고 귀엽고 또 귀엽기만 한 것은 사실이다, 훗!

고양이 메롱

"메롱이 그렇게 예쁘면 또 해줄게요, 메렁~"


사실 요즘 들어 경철 고양이의 메롱이 잦은 것은 잇몸이 뭔가 좋지 않아 그런 것 아닌가 염려도 되는데 하루에 세 번 (두 번은 치약으로, 한 번은 액상 프로폴리스로) 손가락 양치질 할 때마다 잇몸을 살뜰히 살피는데 얇은 빨간 띠는 여전히 둘러져 있지만 부어있거나 냄새가 나는 등의 다른 문제는 보이지 않고 사료도 까드득 까드득 씹는 소리가 자주 들려 크게 걱정은 하지 않고 있는데 나 모르게 무엇이 진행 되고 있을지 확신은 없다. 그저 집사 환장 하라고 저렇게 귀엽게 구는 것이 전부겠지...? 

이 고양이의 관심은 오직 집사에게만 향해 있다

집사 바라기... 깨어있는 시간에 이 고양이의 관심은 오직 집사에게만 향해 있다. 마냥 바라만 본다. 낑낑대며 들러 붙었다가 금새 마음이 변해 해먹으로 훌쩍 뛰어오르는 철수와는 전혀 다르게 웬만하면 징징대지 않고 집사를 멀리서 바라만 보고 있다가

기지개 키는 고양이

도저히 곁에 오고싶어 못견디겠으면 슬며시 눈치를 보며 몸을 일으키는데 얼마나 오래 붙박혀 있었는지 기지개가 절로 나온다.

집사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며 한 걸음 다가오는 고양이

와중에 집사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며 한 걸음 다가왔다가 뭔가 갑자기 생각이 났는지 

먼 산 보는 고양이

다시 엉덩이를 붙이고 앉아 머언~ 산을 보다가 

다가오다 다시 주저앉은 고양이

다시 집사 간을 본다. 그러다가 눈이 마주치면

눈길을 피하는 고양이

다시 휘릭~ 시선 회피. 이 고양이가 이러는 이유는 집사 무릎에 올라오고는 싶지만 하루에 세 번씩이나 잡혀서 양치질에 약 먹임을 당하니 아무 때라도 일단 집사 손아귀에 들기가 두려운 것이다. 경철이는 귓병이 재발하지 않고 잇몸이 더 나빠지지 않는다는 희망만 생기면 약을 한 차례 정도는 줄일 계획이다. 철수도 물론 탈모 된 배가 복구 되면 당연히 약을 줄일 것이고.

캣타워 위의 고양이 형제

언제나 어디서나 이유가 있거나 없거나 무엇을 해도 그냥 귀엽고 귀엽고 또 귀엽기만 하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반디까미버찌맘
    2020.09.28 13:27

    세상에 무릎에 올라오는 냥이라니.........대박
    정말 꿈 같이 느껴지네요...
    저 혀는 어쩔꺼냐구요~~~~
    저흰 가끔 침대에 올라와 기대서 자는 까미...그것도 진짜 가끔인데......
    하지만 이제 겨우 10개월 같이 살았는데 너무나도 큰 욕심이라고 생각하긴 해요^^;(반디랑은 1년인데 치이....잇)

    • 2020.09.28 13:28 신고

      기대는 게 안기는 거여요. 무릎까지는 쪼매만 더 기다려보셔요ㅋ. 개버찌는 아마도 백퍼 올라옵니다. 글고 반디까미는 나이 들어서 왔기 때매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보시면 돼요

  • 2020.09.30 09:58 신고

    너무나 사랑스러운 경철이~~~♥♡ 메롱은 좀처럼 보기가 쉽지 않아 보이면 무조건 셔터를 눌러대요~ㅋㅋㅋ
    멀리서 엄마 보며 게슴츠레~~ 넘모 귀여워요~~ 경철인 싫어하겠지만 와락 안아주고 싶....ㅋㅋㅋㅋ

    • 2020.09.30 10:01 신고

      메롱 진짜 아기 같지요? 봐도 봐도 넘나 예쁜 것! ㅋㅋ 안아주면 ♪♪♬♫ 할 겁니다, 약 먹이고 양치질 하는 줄 알고. 시방도 약 안 먹으려고 작은 방으로 침대 밑으로 숨어 다니고 있어요 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