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하는 냥발 - 말 하지 않아도 알아요

우리집 고양이 형제, 알러지인지 나발인지 때문에 밥은 먹고싶은 것 못 먹고 약만 하루에 세 번 꼬박꼬박, 그걸로 하루 보충해야 할 에너지를 다 채우나 싶을 정도로 먹는 재미 없고 약 먹는 괴로움만 잔뜩 안고 사는 중이다.

캣폴에서 돌아보는 고양이

약 먹을 시간이 되면 말 하지 않아도 귀신같이 알아차린다. 바닥에 멀쩡히 잘 앉아있다가 약 그릇과 치약을 보고는 캣폴에 뛰어올라 "히잉~"눈치를 보더니

면벽하고 언짢은 표정의 고양이

이내 벽에다 고개를 처박다시피 하고 독 안에 든 쥐가 된 것을 인정하는 모습이다. 집 안 어디로 숨더라도 집사 손이 닿지 않는 곳은 없다는 것을 이미 인지하고 있으니까 말이다.

집사 옷에 걸린 고양이 손톱

그런데 이건 갑자기 뭐?  냥발이다 아니, 냥손가락이다 - 경철이 새끼 손가락 ㅋㅎㅎ~ 이렇게 손가락 하나로 아무 말 없이도 제 모든 감정을 한 방에 표시하는 것이다.

귀여운 고양이 발가락

이만하면 집사 운이 더럽게 좋은 것이다, 딱 티셔츠 실 한 오라기가 손톱 하나에 걸린 것 뿐이니까.

집사 품의 고양이

새끼 손가락을 저렇게 집사 옷에 걸고 몸은 이러고 있다. 제가 놓은 덫에 제가 걸려 손가락 때문에 못 빠져나가고 있는 참이다.

집사 품을 벗어나려는 고양이

이제 손을 타라락! 털어서 옷에 걸린 손가락을 빼내려니 얼굴이 같이 움직여 드러나는 옆모습이 집사 눈에는 환장하게 예쁘다.

캣폴에 엎드린 고양이

"철수야, 약 먹고 양치질 하자아~" 이 녀석은 말을 알아들으니 약이나 치약을 안 봤어도 표정에서 거부감이 드러난다. 딱한 내 시키...

궁디팡팡에 엉덩이를 치켜든 고양이

"가자, 착하지~"며 궁디 팡팡을 해주니 그나마 기분이 풀리는지 민배를 드러내며 엉덩이를 치켜든다.

캣폴에서 내려오는 고양이

그리고는 제 발로 캣폴을 내려오기 시작한다.

아래로 내려오려는 고양이

제 발로 약 먹고 양치질 하러 내려오는 고양이라니 얼마나 기특한가!

고양이 형제

이미 당할 것 다 당한 경철 고양이가 별 꼴 다 본다는듯 용감하게 내려오는 제 형을 구경하고 앉아있다.

서로 스쳐지나는 고양이 형제

그런데 철수 고양이 가는 방향 봐라, 저거이 스스로 약 먹고 양치질 당하러 가는 방향인가? ㅋㅋ 집사는 이 쪽에서 사진 찍고 있으니 아이 얼굴이 카메라 쪽을 향해 오고 있어야 오는 것 아닌가 말이다. 그러니까 나름 방 밖으로 달아나는 중이었던 것이다.

스크래칭 하는 고양이

결국 안방을 벗어나지 못하고 잡혀서 당할 것 다 당하고 차마 집사 옷에 손톱 못 박은 이 녀석은 대신 기둥에 대고 바각바각 분풀이를 하고 있다. 와중에 경철 고양이는 무슨 좋은 볼거리나 생긴 것처럼 제 형을 졸졸 따라 다니며 장면마다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저러나 집사는 이렇게 잘 못 먹고 약만 먹어야 하는 아이들 때문에 순간순간 쓰레기 밥을 다시 줄까 유혹을 받고 있다. 제한식이 덕분인지 경철의 귀도 지금은 깨끗하고 철수의 오버그루밍도 80% 이상 사라졌지만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아무 낙이 없는 아이들이 너무나 불쌍하고 다른 방법을 찾지 못하는 집사가 미안하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20.09.21 14:29 신고

    양치하자고 알아서 내려오는게 부럽네요 저희냥이들은 치약만 들면 ..어디로 사라져요 ㅋ

  • 2020.09.22 16:41 신고

    말 못 알아들어도 기가막히게 눈치 파악하는 게 반려동물인 거 같아요. 예전에 키웠던 강아지는 목욕 소리만 들으면 도망갔어요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20.09.22 21:13 신고

      아아~ 말 알아들어요, 우리 철수는 문장을 알아 듣는 것 같이 행동할 때가 많아요. 경철이는 원래 청력이 없어서 못알아듣지만요~

  • 반디까미버찌맘
    2020.09.22 17:25

    울 애들 아~주 아가였을때 손 발 손톱 발톱도 그리 예쁘더니
    지금 울 냥이들 저 뾰쪽한 발톱들도 어찌나 사랑스러운지......아 물론 그 사랑스러운 거에 스크레치도 종종 얻었지요 ㅋㅋ
    저희 반디는 퇴근해서 반디야~ 하고 부르면 일단 튀고 봅니다
    Why? 안으려 한다는 걸 아니까요^^; 하루에 한번을 그리 질색하다니 엥~
    그러나 울 까뮈~~ 머 본인기분만 괜찮다면 아기처럼 안겨있지요 반디처럼 튀어나가려 하지 않지요 하하하
    버찌는 뭐 개념이 아직은 없습니다. 일정시간 지나면 제 품에서 뒷발 팡팡으로 하지요

    • 2020.09.22 21:12 신고

      버찌가 엄니한테 뒷발팡팡을 하다니 아직 개념 무장착인 것 맞네요. 고양이들을 뭐하러 안아줄라 그러셔요 ㅋㅋ, 겨울 돼 날씨 차가워지면 오지 말라고 해도 자석처럼 들러붙는디요~

      발톱만 예쁘겠어요 어디, 똥꼬에 들러붙은 똥딱지도 예쁘다는요. 손으로 떼주는 거 하나도 안 더럽고 말입니다~ 사람 아이하고 똑 같아요, 저 한테는요

  • 2020.09.22 17:37

    비밀댓글입니다

  • 2020.09.23 20:13 신고

    몸이 안 좋은 아이에게 어떤 것을 먹이느냐는 영원한 딜레마 같아요.. ㅜㅜ
    저희도 약 먹이려고 제가 약 준비하면 둘 다 저를 피해 다녀요~ㅋㅋ 그래도 먹고 나면 끝났다 싶은지 평소로 돌아가요~ㅎㅎ
    경철이 옆모습 정말 예술이에요~!! 작품이 따로 없습니다요~ㅋㅋ 슬림하신 비바님 느무느무 부럽고요.. ㅋㅋㅋㅋ

    • 2020.09.23 20:20 신고

      맞죠, 먹는 거... 그런데 쓰레기밥 주면 확실히 그루밍을 더 하니 도저히 못 주겠고 맨날 약 테러만 당하니 넘나 미안해요 ㅜ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