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형제 면역력 올리기와 제한식이 10

다시 순전한 기록이다 - 9월18일 금요일 : 철수의 오버그루밍이 거의 사라졌다.

 힐즈의 식이 알러지용 z/d 캔

9월 17일 목요일 - 위 그림은 힐즈의 식이 알러지용 z/d 캔이다. 입자는 무스처럼 곱지만 점도가 떡처럼 높아서 물을 살짝 타도 턱도 없이 끈적거린다. 그건 그렇고 아이들이 입도 안 댄다. 경철 고양이는 아직도 잇몸이 시원찮은지 건사료는 먹지 않고 내내 굶다가 말라비틀어지기 직전인 z/d캔을 몇 입 먹어보기도 하지만 철수 고양이는 냄새도 안 맡는다. 그나마 먹어줄 것 같은 로얄캐닌에서는 식이알러지용 캔이나 파우치는 찾을 수가 없다. 내내 건사료만 먹여야 하는건가...?

포르자10 하이포 알러제닉

포르자10 하이포 알러제닉이란 걸 고양이 카페에서 줏어듣고 구입해봤다. 소포장으로만 판매해 가격적 부담이 없어 얼른 손이 갔다. (다른 알레르기용 사료들은 파미나 하나만 빼고 이 전에 이미 모두 퇴짜를 맞았다)

포르자10 하이포 알러제닉 내용물

철수만 살짝 입을 댄다, 그것도 집사 손에 있는 것만.

검은 것은 생식 본능 LID토끼, 노란 것은 로얄캐닌 하이포알러제닉

검은 것은 생식 본능 LID토끼, 노란 것은 로얄캐닌 하이포알러제닉 - 섞어줘도 따로 줘도 안 먹는다.

온라인 동물병원에서 처방식을 구매하니 이런 안내서가 함께 따라왔다

온라인 동물병원에서 처방식을 구매하니 이런 안내서가 함께 따라왔다. 이래서 나도 아이들에게 맞는 일반식을 찾고 싶어 내내 이런저런 성분들을 봐가며 찾아 다니지만 성분과 기호성 모두 충족 시키는 건 아직 찾지 못했고 기호성은 보장 된 파미나의 식이알러지용 건사료는 비싸도 너무 비싸서 지금 구입 해놓은 것들을 어느 정도 처리한 다음에나 시도를 해볼 수 있을지, 그조차도 보장이 없다.

머리를 흔드는 고양이

목요일 밤이 깊어서야 하루종일 아이들 사진을 한 장도 찍지 않았다는 게 기억이 나 아무 장면이나 꾹꾹 눌러 찍으니 철수 고양이 "이런 장면은 아니아니 아니 돼오!" 한다.

그루밍 하는 고양이

경철고양이는 양치질 한 직후라 그루밍을 하시는 중인데 오른쪽으로 시커먼 털뭉치가 나타나 다음 샷을 완전히 가려 두 박자 쉬게 하더니

마주보는 고양이 형제

무심히 그루밍 하는 동생에게 또 "네 이놈!" 하신다. 집사의 관심이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이 정말이지 싫어 보이는 것은 인간의 선입견 내지는 편견일까?

스크래칭 하는 고양이

당연히 나머지 장면은 이것 뿐이다. 늘 그렇듯 경철 고양이는 바람처럼 사라졌고 혼자 남아 민망한 넘은 애꿎은 스크래처만 박박! - 하지만 요즘 집사 눈에 새로이 띄는 장면들은 경철 고양이 또한 철수 못잖게 제 형이 지나갈 때마다 괜히 다리를 걸거나 솜방망이질을 하면서 막상 반대인 상황이 되면 저는 불같이 화를 낸다는 사실이다. 어젯밤에도 하악질을 서너번은 하고 잤다.

물을 더 섞어 더 묽게 해줬지만 역시나 두 녀석 모두 입을 안 대는 z/d캔

18일 금요일 아침, 어제보다 물을 더 섞어 더 묽게 해줬지만 역시나 두 녀석 모두 입을 안 대는 z/d캔이다. 약은 먹여야 하는데 두 녀석 모두 거의 빈 속이다. 무조건 약을 준비해 와 캡슐에다 저 습식을 듬뿍 입혀 입으로 밀어넣었다 - 손톱 만큼이지만 강제급식을 한 셈이다. 이렇게 먹다보면 어느 새 길이들어 스스로 캔에 입을 댈까 기대도 하지만 강제로 먹여지는 맛은 대놓고 더 싫어지기 마련이라...


엎친데 덮친다고 집사는 몇 달 전부터 왼팔이 저려 거의 쓰지 못하고 있었는데 오늘은 이런저런 어수선한 소식과 감정에다 오른팔까지 저리기 시작한다. 목 디스크 때문이라 짐작은 하지만 우짜라고...? 상황파악 안 되는 내 몸에게 내가 핀잔을 놓는다.

글 예약 해놓고 보니 빼 먹은 것이 있어서 덧)

고양이 빠진 털

사진으로 보일랑가 모르겠지만 철수가 경철에게 솜방망이질을 해 빼놓은 털뭉치를 자세히 보니 모근 쪽에 뭔가 하얀 덩어리 같은 것들이 맺혀 있기를 두어 번, 자세히 살피니 츄르 흘린 것이 뭉쳐 나왔나 싶기도 하고 각질인가 싶기도 하고,

고양이 각질

이 후로 머리를 빗겨 줄 때마다 살펴보는데 츄르가 굳으면 저렇게 누런 색으로 빗겨져 나오는데 이건 완전히 하얀색이라 곰팡이 같지도 않고 이상타 이상타, 마음만 졸이고 있던 중,

넥카라 자국이 난 내 고양이

찾은 해답 - 작년에 이개혈종 수술을 겪으면서 넥카라로 목을 조여 이렇게 자국이 날 정도였는데,

(2019/10/25 - [고양이 형제 철수와 경철이] - 내 고양이 넥카라, 욕창 생길 뻔...) 털을 벌려서 드러난 피부의 넓이를 보면 적어도 1cm는 넘었고 자국도 올해 초까지 보일 정도로 깊었으니 그 때 상한 피부가 지금까지 벗겨져 나오는 것이리라는 짐작이 된다. 왜냐하면 하체 쪽을 빗으면 저런 뭉치가 안 나오는데 꼭 상체, 그것도 철수가 자주 주먹질 하는 목덜미 주위를 빗으면 저런 것이 같이 빠지고 빗에도 낑겨 나오니까... 이런 답이라도 억지로 유추 해낼 수 있어 그나마 얼마나 다행인지!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