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옮길 가능성?

이 글을 쓰는 취지부터 먼저 밝히면 반려동물의 감염이 보고 된 세 건의 사례 때문에 혹 불행한 일을 당하는 동물이 생길까 염려하는 노파심 때문이다. 그리고 확실하게 알고 들어가야 할 것은 세 건의 사례 모두 동물이 사람에게 옮긴 것이 아니라 사람이 동물에게 옮긴 것이라는 사실이다.

***************

결국 고양이가 코로나 19에 감염 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해당 고양이는 -집사도- 기사가 난 토요일현재까지는 잘 지내고 있다고 한다) - 사실 이번 바이러스는 내내 뭔가 찝찝한 느낌이어서 며칠 전에도 나름 면밀히 알아보고 글을 썼지만([고양이] - 반려동물은 정말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것일까) 이 상호감염에 대해서는 4월 말이나 돼야 정확한 연구결과가 발표 된다는 결론이었다.


어쨌든 고양이가 집사로부터 감염 된 이 사례는 매우 특이하며 동물과 사람 상호감염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아직도 학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아무 것도 모르는 일개 고양이 집사로서는 그저 4월 말에 이 연구에 대한 정확한 결과를 기다리는 중으로...

원래 알려져 있는 고양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도 설사, 열, 식욕 부진 및 콧물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

이 반려동물의 감염 현상에 대해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제인 사익스 교수는 고양이나 개와 같은 동물들이 해당 바이러스의 숙주가 될 수는 있으나 "dead-end"에 속하는 것으로 이것은 다른 개체에게 전염 시킬 정도로 강력한 힘은 갖지 못한다고 한다. 지금까지 반려동물이 보호자에게 바이러스를 전파 시킨 예는 없지만 확실하게 안전하다고 말 할 수 있는 데이터도 없다고 하는 것이 함정이다.  - 그리고 이번 고양이의 사례도 covid19의 증상을 보이고는 있지만 추가 검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한다. 원래 알려져 있는 고양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도 설사, 열, 식욕 부진 및 콧물과 같은 증상을 보이므로.


예전에 사스가 유행 했을 때 학자들은 고양이와 족제비(페럿)에게 이 사스 바이러스가 전염 된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고양이의 경우보다 페럿에게서 훨씬 심각한 증상이 나왔지만 이 역시 동물이 사람에게 전파시킨 예는 없다고 한다.

사스가 유행 했을 때 학자들은 고양이와 족제비(페럿)에게 이 사스 바이러스가 전염 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사익스 교수는 결론적으로 반려동물에 대해서도 철저한 위생관리를 할 것을 당부한다. 밥그릇과 장난감 등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특히 입맞춤 등의 서로 바이러스를 주고 받을 수 있는 깊은 접촉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만일 사람에게 감염 증세가 보이면 반려동물은 다른 사람에게 맡겨 돌보게 하거나 사정이 안 되면 장갑을 끼고 마스크를 착용한 후 접촉 할 것을 권고한다.


이로써 나는 내가  covid19에 감염 될 수 있다는 염려를 하는 사람으로서가 아니라 반대의 경우를 염려하는 고양이 집사로서 가졌던 불안감이 어느 정도 일리가 있었다고 여겨지고 내 대처 방법이(고양이들 물건도 모두 소독하는) 지나치지 않았다는 안도감 또한 가지게 됐다. 

나는 사람으로서가 아니라 고양이 집사로서 가졌던 불안감이 어느 정도 일리가 있었다고 여겨지고 내 대처 방법이(고양이들 물건도 모두 소독하는) 지나치지 않았다는 안도감 또한 가지게 됐다

개인적인 생각은 반려동물이 보호자에게 감염시킬 우려는 없지만 거꾸로 보호자가 반려동물에게 감염시킬 가능성은 꽤 있어 보인다는 것이다 - 이론적 뒷받침 없는 주먹구구식 생각으로는 사람의 면역력이 더 강하고 몸도 더 크기 때문에 사람이 가진 바이러스 또한 더 강력해 반려동물에게 훨씬 더 큰 힘을 발휘할 것 같으므로. 지금까지 보도 된 사례도 모두 보호자가 반려동물에 감염 시킨 것이니 만큼 이 바이러스의 유행 때문에 동물들에게는 어떤 불이익도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다.

더불어 여전히 의문부호로 남는 것은 "댕댕이들의 산책"이다. 학자들은 안전하다고 말 하지만 의견이 분분하므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4월 말에 확실한 연구결과가 발표 될 때까지는 보호자의 신중한 선택에 맡길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반려동물의 위생관리 또한 사람과 같이 철저히 해야 한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으므로 특히 댕댕이 보호자들의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고양이와 비누바구니 All rights reserved.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